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지수, 취중인터뷰 물의…"프로답지 못했다" 사과

소속사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재정비하고 주의할 것"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0월 17일 21시 00분
▲ 연합뉴스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지수(46)가 술이 덜 깬 상태에서 언론과 인터뷰 자리에 나타나 물의를 빚었다.

17일 소속사 나무엑터스와 현장에 있던 취재진에 따르면 김지수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언론과 인터뷰를 진행하기로 했다. 김지수는 오는 31일 개봉을 앞둔 '완벽한 타인'에 출연한 소감과 영화 뒷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었다.

김지수는 그러나 약속한 시각보다 40분이나 늦은 오전 10시 40분께 등장했다.

소속사 측은 "로드 매니저와 연락이 안 되는 바람에 배우가 뒤늦게 혼자 택시를 타고 오느라 늦었다"고 해명했다.

김지수는 인터뷰에서도 술이 덜 깬 듯한 모습을 보였다. 김지수는 "술이 아직 안 깼다. 어제 시사회 끝난 뒤 회식이 있었다"고 말했다. 김지수는 이날 새벽 1∼2시까지 회식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취재진이 '술에 취한 것 같다'고 지적하자 김지수는 "맞는 데 기분 나쁘신가요. 저는 답변할 수 있으니 물어보세요"라고 응수했다.

더는 인터뷰가 진행되기 어려운 분위기로 바뀌자, 소속사 측은 배우를 끌고 자리를 옮겼다. 이날 오후 줄줄이 예정된 인터뷰 일정도 모두 취소됐다.

이후 취중인터뷰 논란이 불거지자 김지수는 "경황이 없어 제대로 사과하지 못하고 나와 마음이 더욱 무겁고 기자님들과 이 영화에 관계된 많은 분께 죄송한 마음"이라며 인터뷰에 참석한 매체 소속 기자들에게 사과문을 보냈다.







김지수는 "오랜만에 하는 영화고, 좋은 평을 많이 이야기해주셔서 기쁜 마음으로 뒤풀이 자리까지 하게 됐다"며 "오랜만에 갖는 술자리다 보니 제 생각보다 컨디션 난조가 컸다. 제 딴에는 영화에 책임감을 느끼고 반드시 인터뷰에 응해야 한다는 마음이었는데 그게 오히려 안 좋게 번져서 슬프고, 죄송할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예기치 못한 여러 상황으로 당황한 와중이라 기자님들 앞에서 프로다운 행동을 보이지 못해 더욱 부끄럽다"며 "돌이켜보니 기자님들의 소중한 시간이 저로 인해 얼룩졌고 또 이 자리를 위해 힘쓰시는 많은 분의 얼굴이 스치면서 괴로움이 밀려온다. 정말 죄송하다는 말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 남은 시간 동안 저의 책임을 다하고 사죄하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소속사인 나무엑터스도 "금일 오전 본사 소속 배우 김지수 씨가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나무엑터스는 "현재 김지수 씨는 본인의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많은 스태프의 노고가 담긴 작품의 개봉을 앞두고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깊은 사죄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 역시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재정비하고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지수는 2000년 만취 상태에서 무면허로 운전하다가 경찰에 적발되는 등 두 차례 음주 운전으로 물의를 빚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소속사가 배우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나무엑터스 소속 윤제문도 세 차례 음주 운전으로 물의를 빚었고, 지난해 4월 영화 '아빠와 딸' 개봉 인터뷰 때는 술이 덜 깬 상태로 나타나 인터뷰가 중단되는 일이 벌어졌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