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램-대전야구장-대전의료원… 대전시 현안사업 우선 순위는?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10월 17일 19시 59분
트램·야구장 등 대형사업 동시 추진
재정 부담 가중… 사업지연 우려 커져

메인01.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민선 7기에 들어 대전시 대형 현안사업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추진되면서 본격적인 사업 시작 전 투자우선순위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데 여론이 모아지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발표한 약속사업 중 1000억원 이상 투입되는 대형 프로젝트만 10개가 넘는 데다 민선 6기부터 추진되는 지속사업까지 더해지면서 이들 사업 시기가 중복될 경우 대전시 재정으로는 감당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결국 시기가 중복돼 시 재정부담으로 이어진다면 일부 사업이 지연될 수밖에 없는 만큼 시민이 필요로 하는 시급 사업을 정해 추진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현재 대형 현안사업이 동시에 추진되고 있다. 우선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이 2025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허 시장이 한국개발연구원(KDI)의 타당성 재조사(이하 타재) 결과에 따라 추진하겠다고 밝힌 만큼, 내달 타재를 통과할 경우 곧바로 사업이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트램 건설은 총사업비 총 5456억원으로, 60%의 국비를 지원 받는다고 해도 시 예산 2000여억원이 투입돼야 한다.

허 시장이 강력한 의지를 내비취고 있는 대전야구장 건설도 시 예산 수천억원을 필요로 하고 있다. 현재 야구장 신축에만 1360억원이 쓰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허 시장의 발표대로 한밭종합운동장 자리에 건설된다면 운동장 이전 비용 2700억원이 추가로 필요해 전체 사업비는 4000억원을 훌쩍넘는다.

지역 공공의료 기반 구축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대전의료원 사업도 있다. 예타 결과를 기다리는 이 사업도 의료원이 들어설 단지 조성비를 포함하면 1824억원을 필요로 한다.

여기에 허 시장이 발표한 약속사업에도 거액의 사업비를 필요로하는 프로젝트가 기다리고 있다. 동북권 제2대덕밸리 조성(3310억원)을 비롯해 라온바이오 융합의학연구원 설립(5000억원), 현재 연구용역 중인 둔산센트럴파크 조성(2000억원) 등 1000억원 이상이 투입돼야 하는 사업들이 출발을 기다리고 있다.

특히 현재 타당성 조사나 연구용역 중인 트램 건설, 대전야구장 신축, 대전의료원, 둔산센트럴파크 등은 사업 추진 시기가 거의 중복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한 지역 인사는 “민선 7기 들어 대형 핵심사업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추진되면서 사업 시기가 중복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며 “사업에 따라 국비 지원과 민선 7기 이후 지속사업임을 감안해도 동시 추진된다면 시 재정으로 감당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럴 경우 예산 문제로 일부 사업 지연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사업 추진에 앞서 시민들이 정말로 필요로하는 사업이 무엇인지 조사하고, 그에 따른 투자 우선순위를 정하는 일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택구 기획조정실장은 “현재 추진되는 사업들이 동시에 추진될 수 있다고 예상할 수도 있지만, 사업 초기 방향설정이나 연구용역 결과, 전문가나 주민 의견 수렴 절차에 따라 사업 시기는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어 예단하기는 이르다”면서도 “만약 사업 추진 시기가 중복될 경우에는 투자 우선순위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업 시기가 중복된다면 당연히 재정적 부담은 있겠지만, 사업 시기를 조정하거나 국비 지원, 민자 조달, 지방채 발행 등을 통해 풀어나가는 것이 우리가 해야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