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은 대추축제 연일 관람객 ‘북적북적’

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제18면     승인시간 : 2018년 10월 17일 18시 01분
청정농산물 먹거리·품바공연
오감만족 다양한 콘텐츠 인기

▲ 지난 12일 개막된 2018 보은대추축제에 연일 수 많은 관람객이 모여들고 있다. 관람객들이 민속 소싸움 경기를 보고 있다. 보은군 제공

지난 12일 개막된 2018 보은대추축제에 연일 수 많은 관람객이 모여들고 있다.

보은군은 주말 첫 주인 14일까지 대추축제장을 다녀간 관람객이 35만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렇게 연일 사람이 몰리고 있는 이유에 대해 김선자 보은군 관광정책팀장은 “축제를 찾은 관람객들의 오감을 만족시키는 다양한 콘텐츠가 풍부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보은대추축제는 매일매일 개최되는 다양한 공연과 중부권 유일의 소싸움 대회 등으로 볼거리를 제공하고 80여종에 달하는 보은군 청정농산물로 먹거리를 제공하며 국화꽃 동산에의 그윽한 꽃향기 및 신명나는 버드리 품바공연과 인심많은 시골 농민들이 흥에 겨워 내 뱉는 취임새가 함께 하고 있어 청주, 대전 등 인근 대도시 사람들은 물론 멀리는 서울, 부산 등에서도 소문을 듣고 오는 이가 적지 않다.

안진수 보은군 문화관광과장은 “대추축제를 처음 기획한 올 3월부터 가장 중점을 둔 것이 관광객의 오감을 만족 시킬 수 있는 콘텐츠 개발이었다”며 “아직도 축제가 5일이나 남았으니 보은 대추축제에 오셔서 다양한 행사를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축제장을 방문한 최현희(68) 씨는 “대전에 살고 있는데 보은대추축제는 대전사람 거의 대부분이 알고 있을 것”이라며 “인근에 많은 축제장을 가봤지만 대추축제만큼 흥겨운 축제를 못 봤다”고 말했다.

축제를 개최한지 7일째를 맞은 보은군은 지금 군민, 관람객이 어우러져 축제에 빠져있다.

보은=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