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당신의 스마트폰, 공개할 수 있나요?…영화 '완벽한 타인'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0월 17일 11시 07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당신의 스마트폰, 공개할 수 있나요?…영화 '완벽한 타인'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인 40년 지기 고향 친구들과 그 부인들. '서로에게 비밀은 없다'고 자부하던 이들은 저녁 먹는 동안 스마트폰의 통화 내용과 메시지 등을 모두 공개하는 게임을 하기로 한다. 가정주부인 수현(염정아 분)의 스마트폰이 먼저 울린다. 평소 친하게 지내던 지인으로부터 걸려온 전화다.

"나 지금 친구 집들이 왔어."(수현) 스피커폰으로 목소리가 울린다.

"아 네가 말했던 그 재수 없다는 친구?" 분위기는 일순 싸늘하게 얼어붙는다. 하지만, 이는 작은 시작뿐이다.

스마트폰이 울리고, 메시지가 도착할 때마다 저마다 비밀이 하나씩 까발려진다. 각자 속마음, 고민, 취향, 절대 드러나서는 은밀한 사생활까지. 이쯤 되면 스마트폰은 판도라의 상자이자, 시한폭탄이다.





영화 '완벽한 타인'은 현대인들 삶의 집약체라 할 스마트폰을 통해 다양한 인간군상과 인간관계 등을 코믹하게 그린다.

아내가 화장을 조금 짙게 하는 것조차 문제 삼는 까칠하고 보수적인 변호사 태수(유해진)와 문학에 빠진 그의 아내 수현, 겉보기에는 완벽해 보이는 유명 성형외과 의사 석호(조진웅)와 미모의 정신과 의사 예진(김지수) 부부, 갓 결혼해서 깨가 쏟아지는 레스토랑 사장 준모(이서진)와 수의사 세경(송하윤) 부부 그리고 이혼 뒤 새 연인을 만난 영배(윤경호). 이들 7명이 주인공이다.





이들의 휴대전화가 공개될 때마다 모임 분위기를 초토화할 만한 에피소드가 터져 나온다. 집이라는 한정된 공간이 무대지만, 개성 강한 캐릭터들과 퍼즐처럼 꽉 짜인 에피소드들, 현실 공감 대사가 이어지면서 지루할 새가 없다.

웃음과 긴장, 반전을 적절히 배치해 감정을 조였다 풀었다 한다. 실제 오랜 친구처럼 어느 한 명도 빠지지 않은 배우들의 자연스러운 연기 호흡이 현실감을 더했다.

최근 독특한 전개와 구성으로 인기를 끈 영화 '서치'를 떠올리게도 한다. 웃음 타율은 꽤 높은 편이다. 코믹 연기 달인인 유해진의 애드리브뿐만 아니라 상황 자체가 주는 웃음도 많다. 이순재, 라미란, 조정석 등 전화기 너머 들려오는 다양한 배우 목소리를 듣는 재미도 쏠쏠한 편이다.



그렇다고 마냥 편하게 웃을 수 있는 영화는 아니다. 상황극을 각자 현실에 대입해본다면 등골이 오싹하고 모골이 송연해질 정도다. 주인공들이 지닌 비밀들은 때때로 한 가정을 파탄 낼 만한 메가폭탄급이어서 상상만으로도 아찔해진다.

영화는 결국 인간의 존재론적인 고민으로 관객을 끌고 간다. 누구나 비밀은 있고, 서로에게 '완벽한 타인'일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40년 지기라도, 부부 사이일지라도 말이다.

이탈리아 영화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우리 정서에 맞게 웃음과 메시지를 잘 살려냈다. 다만, 스마트폰 광고처럼 보이는 몇몇 노골적인 장면은 눈에 거슬린다.



드라마 '다모' '베토벤 바이러스' '더킹 투하츠'와 영화 '역린'을 연출한 이재규 감독 신작이다.

이 감독은 "삶의 일부가 된 스마트폰으로 인해 벌어지는 우스꽝스러운 상황을 보며 관객들이 웃으면서도 자신의 삶을 반추하고 위로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0월 31일 개봉. 15세 관람가.

fusionjc@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