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벤투호, 두골 먼저 넣고도 아쉬운 2-2 무승부…A매치 4경기 무패

올해 마지막 안방 A매치에서 '4경기 연속 만원 관중' 속 승리 놓쳐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0월 16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0월 16일 22시 26분
▲ (천안=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6일 오후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 대 파나마의 경기. 박주호가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2018.10.16
    saba@yna.co.kr
▲ (천안=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6일 오후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 대 파나마의 경기. 박주호가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2018.10.16 saba@yna.co.kr
▲ (천안=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6일 오후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 대 파나마의 경기. 골을 넣은 박주호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8.10.16
    saba@yna.co.kr
▲ (천안=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6일 오후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 대 파나마의 경기. 골을 넣은 박주호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8.10.16 saba@yna.co.kr
▲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6일 오후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 대 파나마의 경기. 황인범이 두번째 골을 성공하고 나서 환호하고 있다. 2018.10.16
    youngs@yna.co.kr
▲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6일 오후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 대 파나마의 경기. 황인범이 두번째 골을 성공하고 나서 환호하고 있다. 2018.10.16 youngs@yna.co.kr
▲ (천안=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6일 오후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 대 파나마의 경기.아브디엘 아로요(18)가 득점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18.10.16
    saba@yna.co.kr
▲ (천안=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6일 오후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 대 파나마의 경기.아브디엘 아로요(18)가 득점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18.10.16 saba@yna.co.kr
벤투호, 두골 먼저 넣고도 아쉬운 2-2 무승부…A매치 4경기 무패

올해 마지막 안방 A매치에서 '4경기 연속 만원 관중' 속 승리 놓쳐







(천안=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축구 태극전사들이 올해 마지막 안방 A매치에서 북중미의 '복병' 파나마를 상대로 두 골 차로 앞서고도 뒷심 부족을 드러내며 아쉬운 무승부에 그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파나마와 평가전에서 박주호(울산)의 선제골과 황인범(대전)의 추가 골로 2-0 리드를 잡았지만 상대 일격에 두 골을 내줘 결국 2-2로 비겼다.

이로써 벤투호는 12일 우루과이전 2-1 승리의 여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9월 11일 칠레전 0-0 무승부에 이어 두 번째 무승부를 기록했다.

다만 지난 8월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벤투 감독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4경기 연속 무패(2승 2무) 행진을 벌인 걸 위안으로 삼았다.

이날 경기장은 2만5천여 석의 스탠드가 붉은 물결로 가득 차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16년 만에 A매치 네 경기 연속 만원 관중을 이뤘다.

벤투 감독은 예고한 대로 베스트 11에서 전 포지션에 걸쳐 5명을 교체하는 변화를 줬다.

원톱에 석현준(랭스)이 섰고, 좌우 날개에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함부르크)을 배치했다. 2선에는 남태희(알두하일)와 기성용(뉴캐슬), 황인범, 포백 수비라인에 왼쪽부터 박주호-김영권(광저우)-김민재(전북)-이용(전북)이 늘었다. 골문은 조현우(대구)가 지켰다.

지난 12일 우루과이전 비교해 공격수 석현준과 미드필더 황인범, 수비수 박주호, 김민재, 골키퍼 조현우가 새롭게 선발 명단에 들었다.

나흘 전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전 승리로 자신감을 충전한 태극전사들이 파나마를 맞아 초반부터 강한 공세로 나섰다.

석현준을 꼭짓점으로 손흥민과 황희찬이 공격 삼각편대를 이룬 한국은 빠른 측면 돌파를 이용해 경기 초반 공격 주도권을 잡았다.

선제골이 이른 시간에 터졌고, 2018 러시아 월드컵 때 '부상 불운'에 시달렸던 수비수 박주호가 선제골의 주인공이 됐다.

황희찬이 전반 6분 오른쪽 측면을 드리블로 돌파한 뒤 골라인 부근까지 침투해 공을 반대편 뒤쪽으로 길게 빼줬다.

박주호가 왼쪽 페널티지역에서 달려들며 지체하지 않고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파나마의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6월 18일 스웨덴과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스웨덴과 1차전 중 오른쪽 허벅지를 다쳐 8주 진단을 받았던 박주호가 부상을 이겨내고 A매치 38경기 출장 만에 뽑은 첫 골이었다. 박주호는 특히 우루과이전 선발이었던 홍철(수원) 대신 선발 출장해 수비수가 선제골 터뜨리는 행운을 누렸다.

전반 29분 미겔 카라르고에게 한 차례 중거리슈팅을 허용한 한국은 이후 공격의 고삐를 당겨 파나마에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쉴새 없이 파나마의 문전을 위협하던 한국이 다시 한 번 득점포를 가동했고, 해결사는 22세의 신예 미드필더 황인범이었다.

정우영을 대신해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린 황인범은 전반 33분 손흥민이 왼쪽 페널티지역에서 수비수를 제치고 공을 뒤로 돌려주자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렸다. 공은 빨랫줄 같은 궤적을 그린 뒤 그대로 왼쪽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앞장선 뒤 벤투호에 승선한 황인범의 기분 좋은 A매치 데뷔골이었다.

하지만 파나마가 거센 반격으로 승부의 흐름을 가져갔고, 세트피스 상황에서 한 방을 터뜨렸다.

파나마는 전반 45분 오른쪽 프리킥 기회에서 아르만도 쿠퍼가 문전으로 크로스를 올려주자 공격수 아브디엘 아로요가 구쳐오른 뒤 헤딩으로 공의 방향을 틀어 만회골을 뽑았다. 아로요를 집중적으로 마크하지 않아 제공권을 내준 우리 수비수들의 방심이 아쉬웠다.







벤투 감독은 후반 들어 이용을 빼고 23세의 수비수 기대주 김문환(부산)을 이용 대신 교체 기용해 실험과 점검을 병행했다.

하지만 후반 3분 어이없는 백패스가 또 한 번의 실점을 헌납했다. 남태희가 골키퍼 조현우를 보고 길게 공을 뒤로 빼줬는데, 롤란도 블락부른이 공을 가로챈 뒤 가벼운 슈팅으로 한국의 골문을 갈라 2-2로 균형을 맞췄다. 약속된 플레이의 부재와 집중력 부족이 자초한 아쉬운 동점 골이었다.

파나마의 공세가 이어지자 벤투 감독은 후반 19분 석현준 대신 황의조(감바 오사카), 황인범 대신 정우영(알사드)을 투입해 반전을 노렸다.

후반 25분에는 황희찬 대신 문선민(인천), 박주호 대신 홍철을 기용해 추가 골을 겨냥했다.

그러나 후반 31분 문선민의 슈팅은 상대 수비수 몸을 맞고 굴절됐고, 남태희의 재차 헤딩은 수비벽에 막혔다.

또 후반 41분 기성용의 롱패스를 이어받은 남태희의 헤딩슛은 왼쪽 골대를 살짝 벗어나면서 결국 경기는 2-2 무승부로 끝이 났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