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년몰 개장 1년만에 줄폐업… 휴폐업률 대전지역은 전국 상위권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8년 10월 16일 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10월 15일 19시 09분
대전지역 상황도 악화일로, “컨설팅·마케팅 지원 필요”

슬라이드뉴스1-청년폐업.jpg
대전지역 전통시장에 조성한 청년상인 점포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한채 속속 폐업한 가운데 15일 지난 2016년 중구 유천시장에 개장한 청춘삼거리 식당들이 문을 닫아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 지난해 대전에서 부푼 꿈을 안고 청년몰 사업에 뛰어든 김모(30·여) 씨는 불과 1년만에 가게 문을 닫았다. 창업 당시만 해도 언론 등 미디어를 통해 청년몰 개장이 알려지며 입소문을 탈 줄 알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손님들의 발길은 줄었고 매출도 발생하지 않아 결국 문을 닫은 것. 그는 청년몰 활성화를 위해 지역에서 다양한 행사를 유치할 때 청년몰과 연계해 진행할 수 있는 행사를 만들어 달라는 등의 활성화 정책을 요구하기도 했지만, 결국 청년몰을 위한 지원과 관심은 개소식 이후 없었고, 나머지 몫은 청년상인들이 짊어지게 됐다. 김 씨는 “‘나도 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으로 장사를 시작했지만 접근성이 매우 취약한 위치, 홍보 부실, 한정된 예산 지원 등 청년상인이 겪어야 할 부담이 너무 컸다”며 “사실상 공간과 일부 금전적 지원만 있을뿐, 청년몰을 어떻게 살리고 지속적으로 정착해나갈지 이에 대한 고민을 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푸념했다.

청년 구직난 해소를 위해 정부에서 추진한 ‘청년몰’이 개장 1년만에 문을 닫는 사례가 늘고 있다. 청년몰이 잇따라 폐업하거나 휴업상태에 들어서자 ‘청년몰 조성사업’은 국정감사에서 까지 도마위에 올랐다.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청년몰 입점 점포의 26.3%가 개장한지 1년도 채 되지 않은 상황에 휴폐업을 하고 있다. 중기부의 청년몰 조성사업은 각 지역별 핵심 상권 등 성장성이 높은 곳에 집단 상가를 조성하고 각 부처, 민간 등이 지원해 청년창업을 육성하고자 2016년부터 시작된 사업이다. 그러나 청년몰 운영 실태를 살펴보면 개장한지 1년도 채 되지 않은 청년몰 입점 점포들의 4분의 1이 휴페업을 할 정도로 문제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

대전지역의 경우 지난해 6월 동구 중앙메가프라자 지역에서 문을 연 20곳의 점포 중 현재 영업중인 곳은 12곳, 휴폐업을 한 곳은 8곳으로 40%가량이 운영을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14개 권역 중 대전은 3번째로 높은 휴폐업률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국세청 통계연보에 따른 개인사업자 음식업 폐업율이 23.2%인 점을 감안하면 대전지역 청년몰 입점 점포의 휴폐업율은 매우 높은 수치다.

대전의 경우 ‘청년몰’과 더불어 ‘청년점포’가 조성돼 있지만 이 곳이 활기를 띈 것은 잠시뿐, 하나둘씩 문을 닫기 시작해 현재는 반토막 수준이 났다.

더욱이 청년몰에 입점한 점포들의 월 평균 매출액은 338만원으로 이는 상권정보시스템 상의 음식업종 월평균 매출액(5월말 기준) 3000만원의 10분의 1 수준이었다. 즉 청년몰의 주업종이 음식업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청년몰이 기존 자영업에 비해 효과가 전혀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박 의원은 “청년몰 사업이 꿈과 희망을 가지고 도전한 청년들에게 절망과 고통을 안겨주고 있다”며 “중기부는 창업 지원에만 목메지 말고, 지속가능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컨설팅, 마케팅 지원에도 더욱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