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화, 17년 전 첫 콘서트장에 다시 서다…"젊게 살게요"

신화 "너희들이 최고다"…신화창조 "오빠들이 최고다"
체조경기장에 이틀간 2만5천명…대만·홍콩서 투어 이어가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0월 08일 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0월 08일 07시 40분
▲ [신화컴퍼니 제공]
▲ [신화컴퍼니 제공]
▲ [신화컴퍼니 제공]
▲ [신화컴퍼니 제공]
▲ [신화컴퍼니 제공]
▲ [신화컴퍼니 제공]
▲ [신화컴퍼니 제공]
▲ [신화컴퍼니 제공]
▲ [신화컴퍼니 제공]
▲ [신화컴퍼니 제공]
신화, 17년 전 첫 콘서트장에 다시 서다…"젊게 살게요"

신화 "너희들이 최고다"…신화창조 "오빠들이 최고다"

체조경기장에 이틀간 2만5천명…대만·홍콩서 투어 이어가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2001년 1월 13일 겨울,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신화 멤버들의 앳된 얼굴에 감동의 눈물이 번졌다. 데뷔 3주년을 앞두고 연 첫 번째 단독 콘서트였다. 팬클럽 신화창조는 신화와 함께 울고 웃으며 첫 콘서트를 축하했다.

17년 9개월이 흐른 7일 저녁, 신화가 그때 그 공연장에 다시 섰다. '2018 신화 20th 애니버서리 콘서트 하트 투어 인 서울'(SHINHWA 20th ANNIVERSARY CONCERT TOUR IN SEOUL)을 통해서다.

체조경기장은 신화의 첫 콘서트 장소이자 2008년 10주년 콘서트, 2012년 멤버들의 군 복무 이후 4년 만의 컴백 무대를 연 곳이다.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이틀간 2만5천명이 몰린 이곳에서 신화는 여전히 섹시한 아이돌이었고 팬들은 발랄한 소녀였다. 신화는 환호하는 오랜 팬들에게 "너희들이 최고다"라고 소리쳤고, 팬들은 "오빠들이 최고다"라고 맞받으며 공연은 포문을 열었다.

"오늘은 20주년을 기념하는 콘서트입니다. 뜻깊은 시간에 신화창조를 모셔놓고 공연할 수 있다는 것 자체에 기쁩니다. 뭣도 모를 1998년 스무살에 데뷔해서 지금 마흔이 됐는데, 항상 여러분들 생각하며 젊게 삶겠습니다. 여러분이 좋아하는 음악과 좋아하는 무대, 아끼지 않고 계속 많이 보여드리겠습니다. 신화의 장수비결은 신화창조입니다."(이민우)







지난 3월 개최한 팬파티가 신화의 20년을 되짚는 자리였다면 이번 공연은 신화의 현재를 확인하는 자리였다.

신화는 이날 4시간 가까이 서른곡에 가까운 무대를 선보였다. 신화가 20년간 발표한 정규앨범과 스페셜 앨범을 총망라한 것이다. 13장 정규앨범은 국내 아이돌 그룹 중 최다 기록이다.

멤버들은 '올 유어 드림스'(All Your Dreams)로 공연 시작을 알렸다. 2000년 발매된 정규 3집 수록곡을 한층 세련되게 편곡한 버전이었다. 이어 '슈퍼 파워'(SUPER POWER), '유어 맨'(YOUR MAN), '땡스'(THANKS!), '슈팅 스타'(SHOOTING STAR), '런'(RUN), '인 디 에어'(IN THE AIR), '러브'(L.U.V)를 연달아 불렀다.

또 '미드나잇 걸'(Midnight Girl), '너 사랑안에'와 '아이 프레이 포 유'(I PRAY 4 U), '우리'(WE), '와일드 아이즈'(WILD EYES), '표적', '디스 러브'(THIS LOVE)를 차례로 선보였다. 5년 전 발매된 '디스 러브'는 트랜디한 일렉트로닉 댄스곡으로 특유의 '칼군무'가 아닌 손동작을 강조한 보깅댄스를 시도해 화제가 된 노래다. 3년 전 발표한 '표적'은 음악방송 10관왕을 안겨주며 신화가 '현재 진행형의 아이돌'임을 증명했다.

신화는 아울러 '약한 남자', '떠나가지 마요', '트리핀'(TRIPPIN), '잼#1', '웰컴'(WELCOME), '원스 인 어 라이프 타임'(ONCE IN A LIFETIME), '별', '키스 미 라이크 댓'(KISS ME LIKE THAT), '오!'(OH!), '브랜드 뉴'(BRAND NEW)를 내달렸다. '키스 미 라이크 댓'은 올해 20주년 스페셜 앨범 타이틀곡으로 절제된 섹시함이 돋보였다. 6번 넘게 갈아입은 의상, 와이어를 이용한 공중 무대와 화려한 구성에 멤버들이 얼마나 이번 콘서트를 정성스레 준비했는지 짐작하게 했다.











입담 좋기로 유명한 팀답게 토크 무대도 알찼다. 지난 20년간 멤버들의 '흑역사'를 영상으로 준비한 것. 앤디의 키위 아이스크림 CF, 전진의 솔로곡 'WA' 중 '다가와 다가와 베이베'라는 대목, 에릭이 드라마 '불새'의 대사 '어디서 타는 냄새 안나요?' 등이 전광판에 나오자 팬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반대로 멤버들은 '이민우 188cm', '으른섹시 신화', '도발앤디', '짜릿혜성' 등 팬들의 손팻말을 보고 폭소했다.

김동완은 "앞으로 스탠딩석은 줄이고 공연 시간 늘리는 효과적인 방법을 고안해내겠다. 물론 시간 늘어난 만큼 춤을 더 추진 못하겠죠"라며 "이제 신화가 단순한 친구가 아니라 운영자가 돼서 여러분이 주저하지 않고 구입할 콘텐츠를 만들겠다. 그러니 여러분 퇴사하지 마시고 건강 잘챙기셔서 (우리 콘텐츠에) 지불해달라"고 웃으며 말했다.

콘서트가 막바지에 다다르자 멤버들은 끝내 눈시울을 붉혔다.

신혜성은 "이렇게 공연하면 우리도 힘들지만 보는 여러분도 분명 힘들 것이다. 공연이 끝나면 같이 아프고, 같이 보신할 음식을 먹고 회복해서 사회생활하고… 이렇게 함께하는 기분이 정말 좋다"며 "시간이 흘러 금방 25주년, 30주년이 금방 올 것이다. 그때까지 건강하도록 운동하시고 즐겁게 만나면 좋겠다"고 말했다.

에릭은 "20주년이 안 올 줄 알았는데 찾아왔다. 공연장에 와서 여러분 만나니까 잘 마무리되는 느낌이다. 여러분 앞에서 노래하고 춤추다 보면 전달되는 게 있다. 거기서 에너지 받으며 활동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전진은 "20년간 한 가수를 좋아해서 주황색 우비를 입고 주황봉을 들고… 이런 걸 신화가 아니면 누가 경험할 수 있을까 생각하니까 기분이 묘하더라. 진심으로 감사하다. 더 혜성처럼 전진하는 신화가 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팬들과 울고 웃은 신화는 앙코르 요청이 쏟아지자 '헤이, 컴 온'(HEY, COME ON), '온리 원'(ONLY ONE), '비너스'(VENUS) 무대를 펼치며 다음을 기약했다. 신화는 오는 13일 대만, 11월 24일 홍콩에서 해외 투어를 이어간다.





clap@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