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일 버스 총파업…천안시 대책마련 나섰다

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2018년 10월 01일 월요일 제13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30일 17시 44분
전세버스 80대 확보…대체노선 투입 등 교통대란 최소화
지역버스 노조 ‘준공영제 선포’ 등 요구…市 “협상에 최선”

오는 5일 시내버스 총파업에 대비해 천안시도 전세버스 투입과 대체노선 준비 등 교통대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천안시 등에 따르면 충남·세종지역 시내버스, 농어촌버스, 시외버스 20개사로 구성된 한국노총 산하 자동차노동조합 충남·세종자동차노동조합은 지난달 29일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 96%의 찬성률로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앞서 천안지역 보성·새천안·삼안여객 등 3개 시내버스 노조도 지난달 20일 실시된 투표에서 조합원 90% 중 찬성 96%로 파업을 가결했다.

이에 시내버스 운행 중단이라는 최악의 사태로 교통대란이 예고되고 있다. 지역 버스 노조는 올해 초부터 사측과 임금협상을 벌여왔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 측은 ‘주 52시간제 도입’과 관련, 근무여건 변화 중 8시간 휴식제 시행에 따른 임금 보존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시에도 준공영제를 공식적으로 선포해 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노조와 사측은 임금 보존 범위를 두고 상당한 이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이 생존권 보장과 경영난 악화를 주장하며 임금협상에 난항을 겪자 시는 비수익노선에 대한 재정 지원금을 20억 원 이상 추가 지원하는 쪽으로 방침을 정했다고 한다. 이에 대한 예산도 추경을 통해 확보한 상태다. 하지만 노조 측은 추가 지원을 요구하며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또 ‘준공영제 선포식’의 경우 현재 시내버스 공영차고지 조성을 위한 관련 용역이 추진 중인 상태에서 먼저 선포식을 한다는 것은 절차상 맞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충남도에서도 내년에 준공영제와 관련된 용역이 추진될 예정인데 향후 추이 또한 지켜보는 게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시는 노사 간 협상을 계속 이어가는 한편 총파업에 대비한 대책도 차질 없이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시는 파업까지 남은 기간 전세버스 80여 대를 확보, 대체 노선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최악의 사태까지 가지 않도록 협상에 최선을 다하고 만일 파업이 이뤄진다고 해도 시민들의 불편이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천안지역에는 3개 시내버스 회사에서 총 395대의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천안=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