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석 극장가 승자는 '안시성'…300만명 돌파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26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26일 09시 19분
▲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극장에 안시성 홍보물이 설치돼 있다. 2018.9.25 yatoya@yna.co.kr
▲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극장에 안시성 홍보물이 설치돼 있다. 2018.9.25 yatoya@yna.co.kr
▲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고구려와 당의 안시성 전투를 다룬 영화 '안시성'이 개봉 6일째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25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극장에서 시민들이 영화관람권을 구매하고 있다. 2018.9.25 yatoya@yna.co.kr
▲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고구려와 당의 안시성 전투를 다룬 영화 '안시성'이 개봉 6일째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25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극장에서 시민들이 영화관람권을 구매하고 있다. 2018.9.25 yatoya@yna.co.kr
▲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공]
▲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공]
추석 극장가 승자는 '안시성'…300만명 돌파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영화 '안시성'이 추석 연휴 극장가를 평정했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과 배급사 뉴에 따르면 '안시성'은 개봉 8일째인 이날 누적 관객 300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 '신과함께-인과연'에 이어 가장 빠른 흥행 속도다. 과거 추석 연휴 시즌 개봉해 최종 1천만 명을 넘긴 '광해, 왕이 된 남자'(2012)는 개봉 11일째 300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 19일 개봉한 '안시성'은 다른 경쟁작들과 비슷하게 출발했으나 갈수록 뒷심을 받으며 하루 관객 수가 폭발적으로 늘었다.

개봉 첫날 12만3천 명에서 이틀째 13만3천 명, 사흘째 21만1천 명으로 늘었고 추석 연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 22일에는 40만 명대로 올라선 뒤 25일에는 하루 79만4천 명을 동원했다. 2위 '명당'과는 격차를 배 이상 벌렸다.





관객들 사이에선 러닝타임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안시성 전투장면이 스펙터클하고, 박진감 넘친다는 호평이 나온다. CGV 관객들이 매기는 평점인 골든에그 지수도 94%로, '명당'(90%), '협상'(91%)보다 높다.

다만, 흥행 성공을 장담하기는 아직 이르다. '안시성'에 투입된 총제작비는 220억 원. 극장 수익만으로 제작비를 회수하려면 580만 명이 봐야 한다. 손익분기점까지는 아직 280만 명이 남았다.

조승우·지성이 호흡을 맞춘 '명당'은 추석 연휴 기간 박스오피스 2위를 지켰다. 풍수지리라는 흥미로운 소재와 배우들의 호연으로 관객들의 선택을 받았다. 전날 34만2천 명을 불러모아 누적 관객 수는 142만3천 명으로 늘었다.

손예진·현빈 주연 '협상'은 3위를 유지했다. 지금까지 이 영화를 본 관객은 110만5천 명이다.





지난 12일 가장 먼저 개봉한 '물괴'는 박스오피스 10위에 턱걸이했다. 누적 관객 수는 71만 명에 그쳤다.

'명당' '협상' '물괴'의 총제작비는 각각 120억 원 안팎이다. 세 작품 모두 손익분기점(300만 명)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

26일에는 마동석·김영광 주연의 코믹영화 '원더풀 고스트'가 합류한다. 한주 뒤인 10월 3일에는 '곰돌이 푸 다시 만나 행복해', 마블의 대표 빌런 캐릭터를 내세운 '베놈', 김윤석·주지훈 주연의 '암수살인' 등이 줄줄이 개봉해 흥행 경쟁은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영화계 관계자는 "올해 추석에는 한국영화가 이례적으로 한꺼번에 4편이 개봉해 경쟁이 더욱 가열된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공포영화 '더넌', 실종된 딸을 찾는 아빠의 이야기를 독특한 형식으로 그린 '서치'도 한국영화 틈새에서 인기를 끌었다. 두 작품의 누적 관객은 각각 73만1천 명과 281만7천 명이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