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수·소지섭·김윤진·배두나…추석후 달굴 안방극장

'흉부외과'·'테리우스' 27일 격돌…'미스 마'·'최고의 이혼' 10월 방송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26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26일 08시 45분
▲ [SBS, MBC 제공]
▲ [SBS, MBC 제공]
▲ SBS 제공
▲ SBS 제공
고수·소지섭·김윤진·배두나…추석후 달굴 안방극장

'흉부외과'·'테리우스' 27일 격돌…'미스 마'·'최고의 이혼' 10월 방송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평소 TV에서 자주 만나기 어려웠던 배우들이 추석 연휴 후 대거 안방극장에 출격, 침체기에 들어선 지상파 드라마 구하기에 나선다.

가장 먼저 고수와 소지섭을 만난다.





고수는 오는 27일 SBS TV 수목드라마 '흉부외과: 심장을 훔친 의사들'을 통해 2016년 '옥중화' 이후 약 2년 만에 TV로 돌아온다.

지방 의대 출신으로 남들은 1∼2년 하는 펠로를 4년째 하는 '촛불 같은 인생' 박태수로 변신한다. 심장이식만을 기다리는 어머니를 살려야 하는 사연도 있어 고수의 입체적인 연기를 기대하게 한다.

그의 복귀에 대한 반가움과 더불어 '흉부외과'는 지난해 SBS TV 최고 히트작 '피고인'의 조영광 PD와 최수진-최창환 작가가 다시 뭉쳐 만드는 작품이라 더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웬만해서는 실패하기 어려운 의학 드라마인 데다 엄기준, 서지혜, 김예원 등 안정된 연기력을 자랑하는 배우들이 가세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고수 역시 최근 제작발표회에서 "'흉부외과'는 심장 이야기에 집중해서 쓴 작품으로, 멜로와 정치도 없다. 대본이 정말 재밌다"며 차별성을 강조함으로써 자신감을 드러냈다.





같은 날 MBC TV에서는 소지섭이 출연하는 '내 뒤에 테리우스'가 전파를 탄다.

소지섭한테는 '오 마이 비너스'(2015~2016) 이후 약 3년 만의 드라마 복귀.

소지섭은 이번 작품에서 전직 정보기관 블랙 요원으로, 3년 전 망명 작전 중 연인이자 북한 핵물리학자였던 정보원을 잃은 김본을 연기한다. 그는 해당 사건 후 내부 첩자 혐의까지 받으며 코너에 몰릴 대로 몰린다. 그런 그의 앞에 수상쩍은 앞집 여자 고애린(정인선 분)이 나타나며 이야기가 시작한다.

'전설의 블랙 요원'으로 변신할 소지섭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와, 정인선과의 첫 러브라인 호흡이 어떨지에 관심이 쏠린다.

아울러 이 드라마는 한국 드라마 최초로 폴란드에서 로케이션을 진행해 안방에서 아름다운 외국 풍경을 고스란히 선사할 전망이다.





10월 6일에는 '할리우드 배우' 김윤진이 SBS TV 주말극 '미스 마, 복수의 여신'으로 19년 만에 국내 TV 드라마에 복귀한다.

이는 추리소설의 거목 애거서 크리스티 작품 중 여성 탐정 미스 마플 이야기만을 모아 드라마화한 작품이다.

그동안 국내 영화나 미국 드라마에서 주로 활동한 김윤진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대본을 읽고 반해서 하게 됐다"며 "미스 마에게는 마플과 달리 개인사도 있고, 한국화한 내용이 많이 시청자들도 집중하고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오랜만에 안방극장에서 만나는 김윤진이 할리우드에서 쌓은 내공을 바탕으로 기존 주말극에 대한 편견을 깨게 할 작품을 탄생시킬지 기대를 모은다.





이어 10월 8일에는 차태현과 배두나 주연 '최고의 이혼'이 KBS 2TV에서 선보인다.

김윤진과 마찬가지로 외국에서 주로 활동한 배두나는 지난해 tvN '비밀의 숲'에 이어 이번 '최고의 이혼'으로 다시 한번 시청자와 만난다.

드라마는 '결혼은 정말 사랑일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해 사랑, 결혼, 가족에 대한 남녀 생각 차이를 유쾌하고 솔직하게 그려낼 로맨스 코미디극으로, 드라마 '마더' 원작가 사카모토 유지가 쓴 또 다른 히트작이다.

배두나와 차태현의 부부 호흡이 어떨지, '비밀의 숲'과는 전혀 다른 장르에서 배두나가 또 어떤 현실적이면서도 감성적인 연기를 보여줄지 등에 관심이 쏠린다.

lisa@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