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잊혀진 선물' 모바일상품권, 사용하세요"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2018년 09월 25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25일 14시 39분

기프티콘 등 모바일 상품권 미청구액이 최근 4년간 30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박대출 의원(자유한국당)이 과기정통부로부터 제출 받은 '모바일상품권 구매현황 자료(주요 5사)'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바일상품권 미청구액이 304억원을 넘어섰다. 

미청구액은 계정이 없거나 탈퇴 등으로 환불권자를 확인할 수 없어 환불이 불가한 금액을 뜻한다. 

업체별로는 SK플래닛(기프티콘)이 가장 많았고, 카카오(선물하기) 72억원, KT엠하우스(기프티쇼) 30억원, 윈큐브마케팅(기프팅) 19억원, SPC클라우드(해피콘) 6억원으로 나타났다.

카카오(선물하기)의 경우 미청구액이 2014년 11억원에서 지난해 21억원으로 급증했다. 

SPC클라우드(해피콘) 역시 2014년 9000만원에서 2억원으로 증가했다. 반면 SK플래닛(기프티콘)은 2014년 61억원에서 39억원으로 감소했고, KT엠하우스(기프티쇼)는 8억원에서 6억원으로, 윈큐브마케팅(기프팅)은 2014년 11억원에서 2억원으로 감소했다. 

내년부터 공정거래위원회의 '신유형 상품권 표준약관' 제8조에 따라 상품권 소멸시효가 도래하게 된다. 

구매한 날짜로부터 5년이 경과하면, 상법상의 상사채권소멸시효가 완성돼 5년전 모바일 상품권을 구매한 이용자들은 상품권을 이용할 수 없게 된다. 

업체 또한 상품권 환불의 의무가 없다. 내년에 소멸되는 액수는 94억원에 이른다.

박 의원은 "소멸시효 완성이 되기 전에 고객들이 환불을 받아 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한다"며 "또한 시효완성된 미환급금에 대해서는 소상공인 지원 등 사회 공헌에 활용될 수 있도록 업체측의 적극적인 방안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