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 상반기에만 2조원, 복권판매량 매년 증가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2018년 09월 25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25일 10시 14분
복권 판매량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25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복권 판매량은 2015년 3조5551억원, 2016년 3조8855억원, 2017년 4조1538억원으로 늘었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2조1705억원어치가 팔렸다. 이 추세라면 올해 복권 판매량은 지난해 기록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월평균 판매액 역시 2015년 2963억원, 2016년 3238억원, 2017년 3463억원, 2018년 3618억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판매 기준으로 가장 인기 있는 복권은 로또였다.

로또는 올해 1∼6월 1조9천687억원어치 팔려 복권 종류 중 1위를 기록했다.

스피또 등 즉석복권이 1천176억원어치, 연금복권(결합복권)이 526억원어치, 파워볼 등 인터넷복권이 316억원어치로 뒤를 이었다.

한편, 명절이 포함된 달에는 복권판매량이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

지난해 1월(설날 포함)과 10월(추석 포함) 평균 판매량은 월평균보다 각각 3%와 4% 감소했고, 올해 설날이 포함된 2월도 월평균 대비 6% 줄었다.

심재철 의원은 "경기가 불황인데도 복권 판매량이 매년 늘어나 매우 안타깝다"면서 "복권 판매가 너무 과열되지 않도록 방안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