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스터 션샤인' 김남희 "악행 비해 허무한 죽음 아쉬워"

"'이고 니꼬자나' 유행어 될까 기대도…곧 새신랑 돼요"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23일 일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23일 17시 34분
'미스터 션샤인' 김남희 "악행 비해 허무한 죽음 아쉬워"

<이 기사는 2018년 09월 24일 08시 00분부터 사용할 수 있습니다.

고객사의 제작 편의를 위해 미리 송고하는 것으로, 그 이전에는 절대로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엠바고 파기시 전적으로 귀사에 책임이 있습니다.>

"'이고 니꼬자나' 유행어 될까 기대도…곧 새신랑 돼요"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다카시 역할이 반일감정의 핵심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래도 저는 나쁜 짓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연기했죠. 물론 저도 우리나라 사람인지라, 유튜브 같은 데서 일제의 만행을 찾다 보면 화가 나서 고민에 빠졌죠."

tvN 주말극 '미스터 션샤인'에서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한 모리 다카시 대좌를 연기해 시청자 눈을 사로잡은 배우 김남희(32)는 이렇게 말했다.

최근 서울 광화문에서 만난 그는 다카시 대사 중 '의병의 자식은 또 의병이 된다. 그래서 그 민족성을 말살해야 한다'는 독백에 캐릭터 모든 성향이 담겼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이 하는 일이 나쁜 짓인 줄 모른 채 자기 나라와 가문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인물이었다"고 했다.





김은숙 작가의 전작 '도깨비'에서 잠깐 얼굴을 비쳤지만 사실상 이번 작품이 첫 드라마였던 김남희는 이번 작품에 캐스팅된 후 긴장돼서 제대로 잠도 이루지 못했다고 했다.

"일본어를 아예 못하는 상태에서 캐스팅이 됐는데 심지어 어눌한 조선말을 하는 일본인 연기를 하려니 정말 어렵더라고요. 처음에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한 나흘을 앓기도 했어요. 종방연에서 김은숙 작가님을 만나자마자 '작가님 때문에 죽을 뻔했다'고 하니 '잘할 것 같아서 그랬다'고 웃으시더라고요. (웃음) 그나저나, '이고 니꼬자나'(이거 네 거잖아) 대사, 많이들 언급해주시더라고요. 유행어 될까 기대도 돼요. 하하."

김남희는 유진 초이에 대한 다카시 속마음에 대해서는 "뉴욕에서 유진을 만났을 때부터 다카시는 '조선은 이미 약한 나라'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조선인이 와서 운동도 공부도 자기보다 잘하니 열등감이 생긴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본 제국주의 침략을 상징하는 핵심으로 거듭난 다카시는 결국 유진의 손에 허망하게 죽었다. 그는 다카시의 죽음에 대해 "악행에 비해 허무한 죽음이 아쉬운 게 사실이다. 좀 더 유진과 대립했으면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남희는 상대적으로 짧은 출연에도 이병헌, 김태리, 유연석, 변요한, 김의성 등 많은 배우와 호흡을 맞췄다.

"이병헌 선배님을 만나기 전날은 사흘간 잠을 이루지 못했죠. 그런데 먼저 다가오셔서 '네가 다카시니' 하고 인사해주셨죠. 그러고 나서 대본을 맞춰보니 긴장이 풀리더라고요. 요한이는 연기 선생님이 같아서인지 호흡이 척척 잘 맞았어요."





김남희는 서경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하고 2013년 영화 '청춘예찬'으로 데뷔해 주로 연극무대와 독립영화에 출연했다.

"처음 시작은 그냥 '멋있어 보일 것 같아서'였는데 하다 보니 재밌더라고요. 그렇게 주로 무대에 서다가 한 번은 대사가 꽤 많은 드라마가 들어왔는데 연기를 너무 못했어요. 기가 팍 죽어서요. 스스로 너무 실망해서 출연료도 안 받고, 이제 드라마는 안 하겠다고 다짐했죠. 그런데 '도깨비'에 이어 '미스터 션샤인'이란 기회도 왔네요. 이번에는 그래도 괜찮았죠? (웃음)





'미스터 션샤인'으로 존재감을 확실하게 드러낸 김남희는 결혼이라는 겹경사도 맞았다. 10년 만난 학교 후배와 오는 29일 웨딩마치를 울린다.

"결혼 준비와 연기 준비를 함께하는 게 정말 힘들었는데, 다 마치고 나니 지금 하길 잘하는 것 같아요. 아내 될 사람이 '미스터 션샤인'에서 제 연기를 너무 좋아해 줬어요. 아, 그런데 이제 결혼하면 아기도 낳을 거고 그럼 작품도 더 많이 해야 할 텐데…. (웃음)"

그는 그러면서도 "인기와 돈보다는 좋은 작품에, 좋은 연기에 집중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며 "주변에서는 현실과 타협하라는 얘기도 많이 하지만 저는 아직 제 주관을 고집하고 싶다. 그게 과연 우리 영화, 드라마 시장에서 성공할지는 모르겠지만"이라고 강조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