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페더러·조코비치, 복식 조로 처음 나선 경기에서 패배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22일 토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22일 17시 57분
페더러·조코비치, 복식 조로 처음 나선 경기에서 패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와 올해 윔블던과 US오픈을 석권한 노바크 조코비치(3위·세르비아)가 사상 처음으로 함께 복식 조를 구성했지만 경기에서는 패했다.

페더러-조코비치 조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열린 레이버컵 테니스대회 첫날 복식 경기에서 케빈 앤더슨(남아공)-잭 소크(미국) 조에 1-2(7-6<7-5> 3-6 6-10)로 역전패했다.

레이버컵 테니스는 지난해 창설된 이벤트 대회로 유럽과 비유럽(월드) 팀으로 나눠 경기를 치른다.





나란히 유럽팀으로 출전한 페더러와 조코비치는 월드팀의 앤더슨-소크 조를 상대했으나 마지막 3세트 매치 타이브레이크까지 치른 끝에 분패했다.

페더러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는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과 역시 사상 최초로 복식 조를 구성해 샘 퀘리(미국)-소크 조를 2-1(6-4 1-6 10-5)로 물리쳤으나 올해 조코비치와 짝을 이뤄서는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대회 첫날 3개의 단식과 복식 한 경기 결과는 유럽팀이 단식 세 경기를 모두 쓸어 담아 3-1로 기선을 잡았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