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제냐 소각이냐…죽어서도 ‘여론’에 갇힌 퓨마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제4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20일 19시 08분
사체처리 놓고 한때 논란, 일각서 “교육차원, 박제를…”
“구경거리 만들거냐” 반박도, 논란일자 “직원 의견” 진화
절차따라 폐기처분 결정

슬라이드뉴스2-퓨마.jpg
▲ 20일 대전 오월드 입구에 퓨마 뽀롱이를 추모하는 조화와 사진, 메모지가 놓여있다. 연합뉴스
방사장을 나갔다 사살된 퓨마의 사체 처리를 놓고 한 때 ‘박제’설이 나왔지만, 소각하는 것으로 최종 결론이 났다.

대전오월드에서 기르던 퓨마는 지난 18일 사육장 문이 열린 틈에 밖으로 나왔다가, 밤이 깊어지면서 맹수류인만큼 혹시 모를 인명피해를 우려해 결국 사살됐다.

사살 하루뒤에는 사체처리를 놓고 논란이 이어졌다. 일각에서 “학생 교육과 생물 다양성 보전 목적에서 전시해야 한다”며 퓨마 사체를 박제하자는 얘기가 나왔지만, “죽어서도 구경거리로 만들거냐”는 시민들의 반발도 거셌다.

오월드를 관리하는 대전도시공사는 논란이 일자 “동물 박제와 관련해 국립중앙과학관 직원 문의가 있었으나 불가하다는 답변을 이미 보냈다”며 진화에 나섰다.

중앙과학관 측도 “박제 요청은 직원 개인의 사적인 의견일뿐, 기관에서 공식적으로 요청한 적이 없다”고 적극 해명하면서, 퓨마 박제설은 일단락됐다.

금강유역환경청에 따르면 사체처리는 야생동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법률에 특별히 규정된 사항이 없다.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허가 또는 승인받거나 신고된 폐기물처리시설에서만 소각할 수 있다고 규정된다.

도시공사는 절차에 따라 환경부에 신고해 퓨마 사체를 폐기처분할 방침이다.

한편 퓨마가 살던 오월드 입구에는 이름 모를 시민이 퓨마를 추모하는 사진액자, 조화를 놓고 가는 등 애도의 움직임도 일고 있다.

오월드를 찾는 시민들은 액자 주변에 “할 수 있는게 없었다, 미안하다” 등의 포스트잇을 붙이며 추모를 표하고 있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최대한 포획해서 살리고자 노력했지만 그러지 못해 우리도 안타깝다.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원인을 철저히 밝혀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