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륙서 요트 즐긴다” 제천·단양 내수면 마리나 후보지 선정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20일 19시 36분
충북 제천시 청풍랜드와 단양군 하방리 수중보가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내수면 마리나 항만’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마리나는 스포츠, 레크리에이션 요트, 모터보트 등의 선박을 위한 항구로 항로와 계류시설, 주차장, 호텔, 놀이시설 등을 포함한 수상 문화복합레저시설이다.

최근 수상레저 선박 숫자가 매년 20% 늘어나고 있지만 전체 선박의 3분의 1가량이 내수면에 분포돼 있다.

하지만 현재 내수면 마리나는 서울과 경기 김포에만 있다. 해수부는 친수 공간 활성화를 위한 입지조건 검토 용역을 하면서 전국 지자체로부터 입지 예정지를 신청받았다.

64개 후보지 중 12곳을 최종 확정, 충북은 제천과 단양이 선정됐다. 제천과 단양 지역이 마리나 항만 대상지로 선정되면서 충북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바다가 없는 지역임에도 수중문화복합타운을 조성할 수 있게 됐다.

이미 연간 10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몰리는 단양은 마리나항이 들어서면 관광활성화에 날개를 달 것으로 기대된다.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갖춘 제천은 기존 연수 중심도시에서 수중문화복합 휴양타운이라는 새로운 관광자원을 얻게 된다.

해수부는 최종 후보지인 12개 지역을 현재 마련 중인 ‘제2차 마리나항만 기본계획(2020~2029년)’에 반영해 내수면 마리나 개발 근거를 마련할 방침이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