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호날두 퇴장 유벤투스, 퍄니치 멀티골로 발렌시아에 2-0 승리

'포그바 멀티골' 맨유, 영보이스에 3-0 대승
이스코·베일 '골맛' 레알 마드리드도 '승리 동참'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20일 목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20일 08시 32분
▲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운데)가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우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발렌시아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전반 29분 퇴장을 당한 뒤 억울해하고 있다.(EPA=연합뉴스)
▲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운데)가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우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발렌시아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전반 29분 퇴장을 당한 뒤 억울해하고 있다.(EPA=연합뉴스)
▲ 맨유의 폴 포그바가 20일(한국시간) 스위스 베른의 스타드 드 스위스에서 치러진 BSC 영보이스(스위스)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AFP=연합뉴스)
▲ 맨유의 폴 포그바가 20일(한국시간) 스위스 베른의 스타드 드 스위스에서 치러진 BSC 영보이스(스위스)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AFP=연합뉴스)
▲ 레알 마드리드의 개러스 베일이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베르나베우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AS로마(이탈리아)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1차전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AFP=연합뉴스)
▲ 레알 마드리드의 개러스 베일이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베르나베우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AS로마(이탈리아)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1차전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AFP=연합뉴스)
호날두 퇴장 유벤투스, 퍄니치 멀티골로 발렌시아에 2-0 승리

'포그바 멀티골' 맨유, 영보이스에 3-0 대승

이스코·베일 '골맛' 레알 마드리드도 '승리 동참'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유벤투스 유니폼으로 갈아입고 처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한 '골잡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레드카드를 받은 가운데 유벤투스는 미랄렘 퍄니치의 '페널티킥 멀티골'을 앞세워 발렌시아(스페인)를 물리쳤다.

유벤투스는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우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발렌시아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전반 29분 호날두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빠졌지만 퍄니치의 페널티킥 2방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호날두가 이번 시즌 유벤투스로 이적한 뒤 처음 치르는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인 만큼 팬들의 관심은 어느 때보다 컸다. 특히 호날두는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개인 통산 120골을 몰아치면서 역대 최다골 주인공이다.

하지만 팬들의 기대는 전반 29분 만에 실망으로 바뀌었다. 호날두의 퇴장 때문이었다.

호날두는 전반 29분 유벤투스의 공세 상황에서 페널티지역으로 쇄도하다 이를 저지하는 발렌시아의 제이손 무리요와 엉켜 넘어졌다.

다소 화가 난 호날두는 일어나면서 항의하듯 무리요의 머리를 만졌고, 이를 본 발렌시아 선수들이 강하게 항의하면서 잠시 두 팀 선수들이 감정싸움을 벌였다.

주심은 골대 옆 부심에게 상황을 물어본 뒤 호날두에게 레드카드를 내밀었다.

호날두는 억울함을 호소하며 그라운드에 누웠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고, 결국 눈물을 글썽이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호날두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빠진 유벤투스는 전반 45분 페널티킥을 얻어낸 뒤 키커로 나선 퍄니치가 결승골로 만들면서 전반을 1-0으로 마쳤다.

유벤투스는 후반 6분 호날두의 퇴장을 유발한 발렌시아 무리요의 반칙으로 두 번째 페널티킥을 따낸 뒤 또다시 퍄니치가 키커로 나서 추가골을 꽂으면서 2-0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같은 조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잉글랜드)는 스위스 베른의 스타드 드 스위스에서 치러진 BSC 영보이스(스위스)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폴 포그바의 멀티골과 앙토니 마르시알의 쐐기골이 이어지면서 3-0으로 대승했다.

맨유는 전반 35분 주장 완장을 차고 출전한 포그바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수비수 두 명을 따돌리는 개인기를 펼친 뒤 왼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꽂았다.

포그바는 전반 44분 영보이스 수비수 케빈 음바부의 핸드볼 반칙으로 따낸 페널티킥을 추가골로 만들었고, 후반 21분에는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마르시알에게 정확한 패스로 쐐기골의 도움을 주면서 맨유의 3-0 대승의 일등공신이 됐다.







또 G조의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는 스페인 마드리드의 베르나베우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AS로마(이탈리아)와 조별리그 1차전 홈경기에서 전반 45분 이스코의 결승골을 시작으로 후반 13분 개러스 베일의 추가골과 후반 추가 시간 마리아노 디아스 메히아의 쐐기골이 이어지며 3-0 대승을 거뒀다.

반면 F조의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는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올랭피크 리옹(프랑스)과 조별리그 1차전에서 1-2로 패해 힘겹게 출발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