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석연휴 '부주의 화재'가 가장 많아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2018년 09월 20일 목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9일 19시 46분
충남소방본부(본부장 이창섭)는 추석연휴 기간 발생한 화재의 절반 이상이 부주의로 발생한 것으로 분석됏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19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추석연휴 기간 중 도내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188건으로 집계됐다.

장소별로는 △주거 40건(21.3%) △야외 38건(20.2%) △임야 37건(19.7%) △공장 등 26건(13.8%) △자동차 18건(9.6%) △음식점 등 15건(8.0%) △기타 14건(7.4%) 순으로 나타났다.

화재발생 원인은 △부주의 103건(54.7%) △전기적 요인 37건(19.7%) △원인미상 18건(9.6%) △기계적 요인 11건(5.9%) △기타 19건(10.1%) 순이었다.

부주의 유형으로는 쓰레기 소각, 불씨 등 화원방치, 음식물 조리가 가장 많았다.

특히 명절 연휴 때 증가되는 음식물 조리 화재는 조리 시 주변의 탈 것을 치우고 불을 켜놓은 채 자리를 비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명절분위기에 편승해 부주의 등 화재발생 요인이 증가되니 추석 연휴 기간 중 화재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도민여러분들의 각별한 주의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