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남도 한반도 新 경제지도 밑그림 그렸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2018년 09월 20일 목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9일 19시 46분
대응 추진전략 보고회…남북 경협 선점·아시아경제공동체 등 논의

충남도는 19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추진 전략 보고회를 개최하고, 대응 전략 실행력 제고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양승조 지사와 김은옥 민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미숙 LH토지주택연구원 북한연구센터장, 홍상영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본부 사무국장 등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보고회는 발표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발표는 유재룡 도 경제정책과장이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전략’을, 홍원표 충남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 팀장이 ‘남북 경제 협력 방안’을 주제로 각각 가졌다.

유 과장은 이 자리에서 △민간 교류·협력 활성화를 통한 파트너십 구축 △남북 경협 선점을 위한 지역 산업 역량 강화 △전략적 경제 협력을 통한 지역경제 성장동력 창출 △동아시아경제공동체 거점 조성을 위한 인프라 확충 등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 구상에 대응한 도의 4대 추진 전략을 설명했다.

또 세부 추진 과제로 △사회문화 교류 협력 강화 및 민관협력 체계 구축 △향후 산업 수요에 대응한 지역산업 육성·고도화 △산업단지 개발 등 기반조성 △식량 자급률 제고, 양돈 사육단지 구축 협력, 산림 황폐화 복구 사업, 수산종사 공동연구 등 농·축·수산·임업 개발 지원 사업 △한반도·동북아 고속 교통 물류망 건설 등 22개를 제시했다.

홍 팀장은 경제협력의 개념과 특징, 유형 등을 설명한 뒤 △도의 남북경협 수요 △북한 경제 상황과 경협 수요 등을 소개하고 충남 남북 경협 모델과 남북 경협에서 지자체의 역할을 제시했다.

양승조 지사는 이 자리에서 “현 정부에서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경제통일 기반을 마련해 우리 경제 무대를 동북아와 유라시아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며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과 신북방·신남방 정책에서 충남이 지리적으로 우위에 있다고 볼 수 없는 것이 사실인 만큼, 보다 면밀하게 정부의 구상에 대응한 도 차원의 전략을 선제적으로 마련, 지역 경제 도약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도는 지난 18일부터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평양에서 진행되는 등 한반도 평화 분위기로 남북 간 경협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 전략적인 대응을 통해 지역 경제 재도약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