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랑과 영혼'에 신파 소스 듬뿍 '원더풀 고스트'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9일 14시 58분
▲ ㈜제이앤씨미디어그룹, TCO㈜더컨텐츠온 제공
▲ ㈜제이앤씨미디어그룹, TCO㈜더컨텐츠온 제공
▲ ㈜제이앤씨미디어그룹, TCO㈜더컨텐츠온 제공
▲ ㈜제이앤씨미디어그룹, TCO㈜더컨텐츠온 제공
▲ ㈜제이앤씨미디어그룹, TCO㈜더컨텐츠온 제공
▲ ㈜제이앤씨미디어그룹, TCO㈜더컨텐츠온 제공
▲ ㈜제이앤씨미디어그룹, TCO㈜더컨텐츠온 제공
▲ ㈜제이앤씨미디어그룹, TCO㈜더컨텐츠온 제공
'사랑과 영혼'에 신파 소스 듬뿍 '원더풀 고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젊은 남녀의 사랑이 있고, 브로맨스와 딸을 아끼는 아빠의 부정도 있다. 여기에 배신과 권선징악, 웃음과 눈물을 곁들였다. 있을 것은 다 있지만 무엇인가 부족하고, 또 어디선가 본 듯하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개봉하는 '원더풀 고스트'는 여러모로 '사랑과 영혼'을 연상시킨다. 우선 제목부터 '사랑과 영혼'의 원제 '고스트'에 '원더풀'이라는 단어를 덧붙인 형태다.

연출을 맡은 조원희 감독 스스로 기자간담회에서 "처음 제작진과 논의할 때 '사랑과 영혼'의 영향을 받은 작품을 만들어보자고 했다. '사랑과 영혼'에서 힌트를 얻은 작품이고 이를 오마주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오마주 이상으로 '사랑과 영혼' 영향이 큰 듯하다.

충남 홍성 한 파출소에 근무하는 순경 '태진'(김영광 분)은 순찰 중 밀입국 현장을 목격한다. 태진은 엉뚱하게 유도 체육관 관장 '장수'(마동석 분)를 용의자로 의심한다.







태진은 그의 뒤를 추적하던 중 나이트클럽 여종업원이 버린 휴대전화 메모리 카드에서 성매매 현장이 찍힌 동영상을 발견한다. 태진이 수사에 착수하려는 순간 오히려 괴한이 그를 습격하고, 장수마저 현장에 있다 정신을 잃고 쓰러지고 만다.

장수는 병원에서 눈을 뜨지만 태진의 의식은 돌아오지 않는다. 몸에서 빠져나온 태진의 영혼을 볼 수 있는 사람은 장수뿐이다. 장수는 태진이 자신의 딸 '도경'(최유리 분)을 구해주자 함께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기 시작한다.

'사랑과 영혼'의 주인공 '샘'(페트릭 스웨이지 분)은 절친한 친구 '칼'(토니 골드윈 분)이 거액을 횡령했음을 알게 되고, 칼이 보낸 청부업자에게 살해당해 유령 신세가 된다.

태진이 유령이 된 배경도 이와 유사하다. 덧붙여 샘의 연인 '몰리'(데미 무어 분)와 마찬가지로 태진의 연인 '현지'(이유영 분)도 범인으로부터 위협을 받게 된다. 사건 기본 골격부터 스토리 전개까지 '사랑과 영혼'을 빼닮은 셈이다.

그러나 이야기를 맛깔나게 풀어내는 힘은 그에 비할 바가 아니다. 무엇보다 유령이 너무 늦게 나타난다. 최근 영화들이 속도감 있는 진행에 주력하는 점을 고려하면 다소 지루하다는 감을 지울 수 없다.







배우들의 연기는 예상 가능한 선에 머무른다. 장수 역 마동석은 그에게 딱 맞는 옷을 입은 듯한 연기를 펼쳤다. 잘했다는 의미보다 마동석이라면 능히 할 수 있을 법한 연기를 했다는 쪽에 가깝다.

남의 일에 무관심하고 쌀쌀한 듯 보이지만 속은 여린 착한 남자. 무시무시한 근육 폭풍을 일으키면서도 순간적인 위트가 번뜩이는 '장수'는 그가 앞서 연기한 캐릭터들과 결이 다르지 않은 인물이다.

태진은 영화의 주인공인 '고스트'이면서도 마동석의 장수에 밀려 조력자에 머무르는 모습이다. 연인 현지와 함께 한 신파 연기가 태진의 주 임무로 보일 정도. 오히려 심장병을 앓는 도경 역할을 맡은 최유리 양 연기가 빛을 발했다.

후반부로 갈수록 신파 비중이 급격히 커진다. 잘 쓴 신파는 약이지만 어설픈 신파는 독이 되기 일쑤다. 논리적 모순과 비약을 감수한 신파를 관객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미지수다. 26일 개봉. 12세 이상 관람가.







kind3@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