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청자가 찜한 TV] '백일의 낭군님'·'손' 발 떼자마자 선두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9일 08시 32분
▲ tvN 제공
▲ tvN 제공
▲ tvN 제공
▲ tvN 제공
▲ OCN 제공
▲ OCN 제공
[시청자가 찜한 TV] '백일의 낭군님'·'손' 발 떼자마자 선두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tvN 월화극 '백일의 낭군님'과 OCN 첫 수목극 '손 더 게스트'가 쾌조의 스타트를 했다.

19일 CJ ENM과 닐슨코리아가 발표한 9월 둘째 주(10~16일) 콘텐츠영향력지수(CPI·하단용어설명 참조) 집계에서 '백일의 낭군님'은 지수 281.6으로 1위를, '손 더 게스트'는 267.8로 2위를 차지했다.

'백일의 낭군님'은 영화 '신과 함께' 등에서 안정된 연기를 보여준 엑소 도경수가 출연하는 드라마로 방송 전부터 팬들의 기대를 모았다.

그는 이번에도 까칠한 왕세자 이율과 이후 기억을 잃고 180도 달라진 원득을 각각 자연스럽게 표현해내면서 연기에 대한 호평을 받고 있다. 권력 암투만 벌어지던 궁궐 속 왕세자, 정과 유머가 넘치는 송주현 마을 속 원득이 모두 맞춤옷처럼 잘 어울린다는 반응이 주류를 이룬다.





드라마 스토리 역시 한편의 웹툰을 보는 듯 익숙한 것도 같지만 빠르고 군더더기 없는 전개가 단조롭지 않은 인상을 준다.

이제 4회를 방송한 '백일의 낭군님'은 초반부터 왕세자 실종 사건과 암살 배후, 세자빈과의 갈등과 그녀의 회임 등을 숨 가쁘게 그려냈다. 이어 어린 시절 인연을 맺고 재회한 율과 홍심(남지현 분) 간 벌어진 '100일 신혼'이 곧바로 전개되면서 앞으로의 이야기에 더 몰입할 수 있는 배경을 확보했다.

탄탄한 서사와 쾌속 전개, 그리고 배우들의 안정된 연기에 드문드문 젊은 층을 겨냥한 유머 코드가 잘 어우러지면서 최근 보기 어려웠던 '로코 사극'이 다시 활성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도 기대를 모은다.

시청률 역시 1회에 단숨에 5.0%(닐슨코리아 유료가구)를 찍더니 2회에서 6.2%로 훌쩍 뛰어올랐다.





2위를 차지한 '손 더 게스트' 역시 입소문을 타는 추세가 만만치 않다.

샤머니즘과 결합한 한국형 엑소시즘 드라마로 기대를 모은 드라마는 1회 시청률이 1.6%를 기록하며 '역시 마니아를 위한 드라마인가' 했지만 과감한 연출 등이 호평받으면서 2회 2.9%로 껑충 뛰어오르며 대중성 확보도 목전에 뒀다.

그동안 '곡성'이나 '검은 사제들' 등 퇴마나 구마를 테마로 한 영화는 여럿 있었지만 안방극장에서는 오랜만이다. 연출 역시 앞서 언급한 두 영화를 떠올리게 하는 장면이 곳곳에 삽입되면서 안방에서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줬다.

'커피프린스 1호점' 이후 약 10년 만에 다시 보는 김동욱-김재욱 조합도 흥미롭다.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김동욱은 이번에 '영매'라는 쉽지 않은 역할을 자연스럽게 소화해낸다는 평을 받는다. '보이스', '사랑의 온도'로 연이어 시청자 사랑을 받은 김재욱 역시 '검은 사제들' 속 강동원과는 또 다른 구마사제 캐릭터를 보여준다.

다만 15세 이상 시청가 프로그램 치고는 너무 무섭고 잔인하다는 지적도 있다.

'손 더 게스트'가 주목을 받으면서 OCN은 오는 11월 또 다른 엑소시즘 드라마 '프리스트'도 주말극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 용어설명 : CPI 지수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 3사와 CJ ENM 7개 채널(tvN·Mnet·OCN·온스타일·OtvN·올리브·XtvN)에서 프라임 시간대 방송되는 드라마, 연예·오락, 음악, 인포테인먼트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인기도를 파악하는 지표다.

이 지수는 주간 단위로 프로그램 관련 직접 검색자수(국내 주요 포털 6개사), 소셜미디어 버즈량(블로그·게시판·SNS 전수조사) 2가지 실측 데이터를 200점 기준 표준점수로 환산해 산출한다.

lisa@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