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종·충남지역 버스 파업수순 밟나… 충남지노위 중재 최종 결렬

5시간 협상 끝 이견 못좁혀… 18일 충남지노위 중재 최종 결렬
노측 조합원 투표 거쳐 총파업까지… 추석 앞두고 운행중단 우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8일 21시 34분
▲ ⓒ연합뉴스

<속보>=세종·충남지역 버스 노사의 임금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충남지방노동위원회(이하 지노위) 중재까지 최종 결렬되면서 운행중단 우려가 현실화 될 전망이다.<17일자 1면 보도>

18일 충남버스운송사업조합(이하 버스조합)과 한국노총 산하 자동차노동조합 충남·세종자동차노동조합(이하 노조)은 정부대전청사에서 충남지방노동위원회 중재를 진행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하고 최종 결렬됐다.

이에 따라 노조는 이미 신고된 집회를 진행하고 2700여명의 조합원 투표 등 절차를 거쳐 총파업 수순을 밟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노조는 일단 20일 지부장 회의를 거쳐 추석 연휴 전 총파업 투표 수순에 들어갈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세종시 및 충남도 15개 시·군 시외버스 5개사와 시내·농어촌버스 18개사 등 총 23개 업체 노사는 2018년도 임금협상을 놓고 2월부터 8차례 협상을 벌였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해 지노위 중재를 진행했으며 이날 최종 중재에 실패했다.

당초 사측은 경영난을 이유로 동결을 주장하다 협상을 거치며 2% 인상안(4만~5만원)을 제시했고 노측은 주52시간제 근로로 인해 줄어든 수입 만큼인 32만원 인상을 주장하다 최근 29만원 인상으로 한 발 물러섰다.

이날 지노위 중재에서는 양측 입장차가 커 별도의 중재안을 내지 못하고 노사 설득에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조합은 5년간 버스 요금이 동결된 데다 주52시간제 적용에 따른 임금부담과 경유값 인상, 부품 및 정비 비용 상승 등 경영압박이 심해 부도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서 인금을 인상할 여력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노조 역시주52시간제 근로로 인한 실질급여 감소와 물가 상승 등을 이유로 임금인상 요구를 굽히지 않았다.

박종익 충남세종지역 자동차노동조합 위원장은 “당초 쟁점이 됐던 탄력근로제는 논의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다”면서 “다만 임금인상 소급분에 대한 입장 차이가 너무 컸다”고 말했다.

이어 “20일 지부장 긴급회의를 소집해 수순에 따라 총파업을 위한 조합원 투표를 진행하려 한다”면서 “가능하면 추석 전 총파업은 생각하지 않지만 조합원들의 입장이 달라 장담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버스조합 관계자는 “2.0%~3.8% 인상안과 17만원 정액 인상안을 제시했지만 소급분 부분에 대한 이견이 컸다”면서 “소급분과 4대보험 등 인상액 전체부분을 계산하면 실질적으로는 25만원이 넘는다. 전체 업체를 생각하면 86억원 이상이라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