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생 2막을 찾아서…청양군 ‘귀농1번지’ 각광

윤양수 기자 root5858@cctoday.co.kr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제14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8일 17시 08분
자금·시설 지원 포함 각종 교육, 귀농인-지역민 갈등 해소 주력

청양군이 '귀농 1번지'로 각광 받으며 귀농 희망지로 주목받음에 따라 인생 2막을 청양에서 시작하려는 귀농·귀촌인도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 청양에 터를 잡은 귀농인은 약 1100여 명에 이른다.

귀농·귀촌 인구의 꾸준한 증가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모두 성공적으로 정착해 만족한 농촌생활을 누리는 것은 아니다.

지난해 농촌진흥청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추적조사에 따르면 귀농·귀촌인 1039명을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간 조사한 결과 88.8%가 농촌에 정착해 계속 살고 있고 6.8%가 도시로 되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주된 이유는 영농실패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과 자녀교육 문제 등이 꼽히지만 그 중에는 지역민과의 갈등으로 적응에 실패한 경우가 적지 않다.

농촌에 정착한 인원 중에서도 52.6%가 귀농한 것이 "옳은 결정이었는지 확신하지 못하겠다"고 답해 귀농·귀촌 상황 전반적인 부분에 갈등의 소지가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성공적인 귀농귀촌을 유도하려면 '갈등관리'가 귀농·귀촌정책에서 중요하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군은 18일 귀농인과 지역민의 갈등해소를 위한 중재와 조정에 적극 나서기로 하고 17일부터 19일까지 2박 3일간 귀농인과 지역민 40명을 대상으로 무주리조트에서 '귀농·귀촌인-지역민 갈등관리 교육'을 운영한다. 이번 교육은 귀농귀촌인과 지역민과의 갈등을 어떻게 풀어가야 하는가와 귀농인을 대하는 지역민의 자세, 지역민을 대하는 귀농인의 자세 등의 교육으로 진행한다.

기술센터 관계자는 "이번 교육은 2박 3일의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귀농·귀촌인과 지역민이 아침부터 밤까지 얼굴을 맞대고 마음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고 서로를 이해하는 것이 갈등해소에 효과적이며 긍정적인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청양군은 귀농인 농업생산 기반시설지원, 빈집 수리비 지원, 청년 창업농 영농정착 지원 등 귀농인 자금지원사업은 물론 귀농귀촌지원센터를 통해 정착지원과 불편해소 상담을 진행하고 있으며, 기존 지역민과 귀농귀촌인 대상 융화교육 및 갈등관리 프로그램 확대 등 지원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청양=윤양수 기자 root5858@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