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스카 출품' 이창동 감독, 내달 LA서 한국영화 투어특강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18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8일 08시 26분
▲ [파인하우스필름 제공]
▲ [파인하우스필름 제공]
'오스카 출품' 이창동 감독, 내달 LA서 한국영화 투어특강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내년 제91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 부문에 출품할 한국영화로 선정된 '버닝'을 연출한 이창동 감독이 다음 달 아카데미가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현지 영화학도들을 대상으로 한국영화 특강을 진행한다.

LA한국문화원(원장 김낙중)은 2018년 가을학기에 미 주요 대학 영화학과 학생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는 '코리언 시네마 투어링 프로그램'을 마련한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김종관 감독(9월), 이창동 감독(10월), 명필름 심재명 대표(11월)가 초청돼 AFI, 채프먼, UCLA(LA 캘리포니아대학), USC(서던캘리포니아대학), UCI(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 영화학과 등을 찾아가며 교수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업한다.

이 프로그램은 2015년부터 진행해온 한국영화 홍보사업이다.

그동안 류승완, 정주리, 박찬욱, 김지운, 윤가은, 최동훈, 황동혁 감독 등이 초청돼 미국의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했다.

특히 다음 달에는 아카데미에 출품하는 '버닝'을 현지 영화학도들에게 소개하는 장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LA한국문화원 김낙중 원장은 "미국 내 최고의 영화학교에서 한국영화를 상영하며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고 친밀도를 넓히는 일은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특히 '버닝'을 홍보함으로써 효과가 배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버닝'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미스터리한 면모를 지닌 세 남녀의 이야기를 그렸다. 올해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도 초청돼 호평을 받았다.

한국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채프먼 대학교 영화·미디어아트 학과는 2015년부터 '한국영화의 오늘'이란 주제로 정규과목을 편성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