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확산되는 ‘KTX 세종역 신설 논란’…충북도의회 특위 구성키로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2018년 09월 17일 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6일 18시 07분
청주시의회 “갈등조장 중단”

슬라이드뉴스3-세종역반대.jpg
▲ 청주시의회는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청권 공동체의 갈등을 조장하는 KTX 세종역 신설 발언을 즉각 철회하고, 청주시의 입장을 무시한 데 대해 공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청주시의회 제공
KTX 세종역 신설 움직임과 관련해 충북의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구성된 비대위가 가동됐고 지방의회는 저마다 성명을 내고 있다.

충북도의회는 지난 13~14일 열린 전체의원 연찬회에서 세종역 신설 저지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위는 세종역 신설 저지와 충청권 상생발전 방안 마련, 오송역 위상 강화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도의회는 세종역 신설이 수면 위로 부상할 경우 가동하기로 했다. 아직까지는 세종역 신설 목소리가 정치적 주장이라는 일각의 분석 때문이다.

세종역 신설 예비타당성 조사 등 행정 절차가 진행되면 즉각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청주시의회도 세종역 신설 반대에 한 목소리를 냈다. 시의회는 지난 14일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청권 공동체의 갈등을 조장하는 KTX 세종역 신설 발언을 즉각 철회하고, 청주시의 입장을 무시한 데 대해 공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시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 “양 지사가 공개적으로 KTX 세종역 신설이 필요하다고 표명한 것은 국토 균형발전을 저해하고 충청권 공동체의 갈등 조장과 상생발전을 저해하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규탄했다.

시의회는 “대전·세종시와 청주시의 오송·청주국제공항을 연결하는 충청권 광역순환철도망 신설 등 지역의 갈등을 해소하고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하라”고 덧붙였다.

양 지사는 지난 4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KTX 오송역이 본연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전제 아래 세종역 신설의 필요성을 살펴봐야 한다"며 "세종역은 개인적으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2일 긴급 운영위원회를 열어 비대위를 재가동했다.

비대위는 “이춘희 세종시장이 세종역 신설 추진 로드맵을 발표한 데 이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세종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 과정에서 재추진을 공식화해 더는 지켜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비대위는 세종역 신설 저지를 위한 대응 전략도 내놓았다. 이해찬 대표와 민주당에 세종역 신설 추진에 대한 반대 의견을 전달하고 공식 입장을 요구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이낙연 국무총리, 국토교통부, 행복도시건설청 등에도 반대 의사를 전하겠다고 못 박았다.

지난해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용역에서 사업의 경제성을 가늠하는 비용대비편익(B/C)이 0.59에 그쳐 무산된 바 있다.

역 신설을 위해서는 B/C가 1 이상 나와야 한다. 하지만 민주당 대표에 취임한 이해찬 의원과 재선에 성공한 이춘희 시장이 최근 재추진 의사를 내비치면서 충북과 충남 공주시 등의 반발을 사고 있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