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통정리’ 안되는 교통사고 예방활동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2018년 09월 14일 금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3일 18시 20분
<갈길 먼 올바른 교통안전·문화 정착>
민·관·경 개별적 활동, 실질적 효과 기대 못미쳐
‘안전의식 변화’ 시너지 위해, 시민단체 대책협의 필요성

글싣는 순서
上. 지역내 교통사고·사망 여전히 빈발
<下>. 'Safe 충청' 시민 스스로 만들어내자

이미지박스2-교통사고.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보행자 교통안전대책에 대한 실효성이 도마위에 올랐다. 현재 지역내 교통사고 예방 정책과 손해보험협회·교통안전시민단체의 캠페인, 경찰의 단속 및 계도가 이뤄지고 있지만 기관별 협업 효과가 미미해 아쉬움의 목소리가 나오고있다.

13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올해 지역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70명 이하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는 ‘보행자 안전 대책 강화’에 나섰다. 지역내 교통사고 사망자의 56%가 보행 중 사고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면서 보행 중 사망자 감소 대책 38개 사업에 총 191억원을 투자한다는 것이 골자다. 올해 1~6월 상반기 대전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49명으로 정책적인 기준에서 목표를 달성하기란 쉽지 않을 것으로 파악된다.

또 충남지역의 경우 전체 사망자 수는 감소했지만 노인 사망자는 지난해 보다 10명 더 늘었고 음주운전 사고가 전국에서 3번째로 많은 불명예를 안았다. 경찰이 법규위반과 음주운전에 대한 단속활동을 더욱 강화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으로 보기 어려워진 것이다. 교통사고 예방 활동은 이뤄지고 있지만 실질적인 효과는 미미한 것이다.

이에대해 시민단체들은 민·관·경 각기관의 예방활동이 시너지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지역내 교통문화운동시민모임 ‘먼저가슈’의 제유미 사무국장은 “최근 지역내 교통사고 사망자의 대부분은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의 고령층인 것으로 알려져있지만 관·경에서 이러한 명확한 통계나 자료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지 않다”며 “사망자수 증가의 정확한 원인과 연령층, 지역 등을 공유하면서 해당 사항에 초점을 맞춰 집중적인 계도활동과 교육 및 캠페인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개별적으로 교통사고 예방활동은 하고있지만 기관별 원활한 소통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또 ‘안전속도 5030운동’의 지역내 도입 논의도 답보상태다. 5030운동은 자동차 주행 50㎞, 이면도로 보호구역 30㎞으로 속도저감 정책을 펴면서 사고율을 잡는 취지로 전국적으로 시범운영이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차량 중심에서 벗어나 보행자·사람 중심의 운전습관으로 인식 변화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급한 불 끄기식’ 대책보다 일상에 젖은 시민의식의 변화에 스스로 나서야 한다고 제언한다.

손해보험협회 박준규 중부지역본부장은 “경찰이 교통사고예방에 누구보다 앞장서고 있지만 시민단체 등과 협업이 안되다보니 적재적소 실효성이 떨어지는 아쉬움이 남는다”며 “교통기관과 같이 정례적 협의를 통해 교통안전대책을 수립한다면 실효를 거둘 수 있는 안전대책들이 마련될 것”이라고 제언했다. 〈끝〉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