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X세종역 저지 ‘논란’ 충북범도민대책위 “정치권 뭐하나 좌시못해”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2018년 09월 14일 금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3일 19시 07분
[NEWS & ISSUE]
충북도 “타당성 없다 결론 … 정치적 대응 자제”
다음달 충북도-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분수령

슬라이드뉴스3-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jpg
사진 = 충청투데이 DB
최근 정치권의 잇따른 KTX 세종역 신설 발언과 관련, 충북도가 신중한 대응 태도를 보이고 있다. 민간단체를 중심으로 한 반대 움직임에 대해 충북도는 세종역 신설 문제는 지난해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타당성이 없다고 결론이 난 것에서 달라진 것이 없고, 이춘희 세종시장 등의 발언은 정치적인 주장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2일 긴급 운영위원회를 열어 비대위를 재가동했다. 비대위는 “이춘희 세종시장이 세종역 신설 추진 로드맵을 발표한 데 이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세종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 과정에서 재추진을 공식화해 더는 지켜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비대위는 세종역 신설 저지를 위한 대응 전략도 내놓았다. 이해찬 대표와 민주당에 세종역 신설 추진에 대한 반대 의견을 전달하고 공식 입장을 요구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이낙연 국무총리, 국토교통부, 행복도시건설청 등에도 반대 의사를 전하겠다고 못 박았다.

야당을 중심으로 정치권도 거들고 있다.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민주당 단체장·지방의원들을 싸잡아 비난하고 있다. 도당은 “청주권 민주당 국회의원, 민주당이 다수인 충북도의회와 청주시의회, 이시종 지사 등은 충북의 이익을 위한 것이 무엇인지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뜨거워지는 지역 여론과 달리 충북도는 가급적 말을 아끼고 있다.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는 13일 충북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최근 세종시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춘희 세종시장과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세종시 신설을 거론한 것에 대해 도가 즉각적으로 반응하며 대응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적 발언에 대해 도가 공식적으로 나서면 도리어 조급함을 보여주는 것으로 비칠 수도 있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타당성 재조사 등 행정절차가 시작된다고 판단하면 적극적인 저지 활동에 나서겠다고 했다.

세종역 신설 논란의 확산 여부는 다음 달 8일 청주에서 열리는 민주당과 충북도의 예산정책협의회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책협의회에는 이해찬 대표 등 민주당 최고위원들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 등이 또다시 세종역 신설 필요성을 재론하면 충북도가 계속 신중 모드를 유지하기는 어려워 보이기 때문이다.세종역 신설은 해묵은 논란이다. 이 지역 이해찬 의원이 불씨를 당긴 이후 충북과 세종은 꾸준히 마찰을 빚어왔다.

지난해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용역에서 사업의 경제성을 가늠하는 비용대비편익(B/C)이 0.59에 그쳐 무산된 바 있다.

역 신설을 위해서는 B/C가 1 이상 나와야 한다. 하지만 민주당 대표에 취임한 이해찬 의원과 재선에 성공한 이춘희 시장이 최근 재추진 의사를 내비치면서 충북과 충남 공주시 등의 반발을 사고 있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