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쓰다 버린 부탄가스통 환경미화원 안전 위협

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 2018년 09월 14일 금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3일 19시 57분
아산시는 재활용 자원 수거일인 12일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 ㈜우룡실업의 쓰레기 수거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해 아산소방서에서 긴급출동해 화재를 진압하는 아찔한 상황이 있었다고 밝혔다.

화재의 원인은 시민들이 재활용으로 배출한 부탄가스통에 가스가 남아 있어 압축 수거 과정에서 폭발로 인해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우룡실업 관계자는 "시민들이 가스가 남아 있는 가스통을 그대로 배출하는 바람에 청소차에 싣고 있던 쓰레기에 화재가 발생했다. 환경미화원이 신속하게 대처하지 않았다면 청소차에 옮겨 붙어 직원들이 크게 다칠 뻔했다"고 말했다.

유지상 아산시 자원순환과장은 "재활용선별장으로 들어오는 대부분의 부탄가스 살충제용기 등이 구멍이 뚫리지 않은 상태로 반입되고 있어 쓰레기를 수거하는 미화원 뿐만 아니라 선별원의 안전사고 위험이 항상 도사리고 있다"며 "시민들께서는 다 사용한 부탄가스 통이라도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으므로 구멍을 뚫을 때는 통풍이 잘되는 안전한 곳에서 노즐을 눌러 가스를 모두 제거한 뒤에 구멍을 뚫어 배출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산=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