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립해양생물자원관, 해외 해양생물자원 개발 박차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2일 19시 51분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황선도)은 12일 자원관에서 ‘해외 해양생물자원의 체계적인 확보와 확보된 자원의 활용 기반 마련’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세계 해양 바이오산업 시장은 2013년 37억 달러(4조1436억원) 규모에서 올해 49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듯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육상생물보다 산업화 성공률도 2.17배 높아 해양생물자원 선점, 해양바이오 산업 육성에 세계 각국이 앞 다퉈 뛰어들고 있는 실정이다.

해외 해양생물자원 개발 및 활용기반구축 사업은 2009년부터 해양수산부 해양생명공학기술개발사업의 하나로 진행 중이며, 1~2단계 사업을 통해 마이크로네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20개국 이상 국가에서 해양생물자원 5193종을 확보했다.

현재 진행 중인 3단계 사업은 주관연구기관인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을 중심으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고려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주대, 군산대 등이 공동 및 협동 연구기관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들 기관은 해외 해양생물자원의 안정적 확보·관리는 물론 확보된 자원의 활용을 위한 기반을 구축하고 국제적 환경 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목표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유종수 해외해양생물자원 연구단장은 “해외 해양생물소재의 합법적 확보와 지속가능한 이용과 국내 산업계 지원 등을 위해선 자원부국과 정부 간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해외 해양생물자원의 안정적 확보와 관리, 자원공급을 통해 국내 연구진과 기업이 해외 해양생물자원 개발 연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지속적인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해외 해양생물자원의 안정적인 자원 공급을 위한 해외 연구거점 및 국제공동연구체계 확립, 해양생물자원의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 구축, 추출물 라이브러리 구축 및 확보된 추출물의 안정적인 공급체계 마련 등을 위한 전담조직인 해외해양생물자원 연구단을 운영한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