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폐증 발병률’ 여성이 낮은 이유는?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제7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2일 18시 51분
IBS, 여성방어효과 연구결과
CHD8 변이 막는 유전자 발현
수컷 생쥐는 억제 안돼… 차이

자폐발병율.jpg
▲ IBS 시냅스 뇌질환 연구단 연구진
발달장애 중 하나인 자폐증이 남성보다 여성 발병률이 낮은 이유가 밝혀졌다.

12일 기초과학연구원(IBS)에 따르면 김은준 시냅스 뇌질환 연구단장 연구팀이 생쥐 실험을 통해 여성에게서 자폐증 발병을 방어하는 과정을 관찰했다.

자폐증은 36개월 이전 소아에서 발현해 거의 평생 지속하는 발달장애다. 전 세계 인구 1% 정도가 자폐증 환자로 알려져 있고, 남성 환자는 여성보다 4배 이상 많다. 성별 간 차이는 인종·지역·의료 수준과 관계없이 나타나는 뚜렷한 특징이다.

자폐증 발병과 관련해 성별 간 차이를 설명하려는 가설은 다양하다. 최근 ‘여성 방어 효과’(Female protective effect) 예측이 주목을 받으면서 유전자 단계에서 작동 원리를 규명하려는 연구가 시도 중이다.

IBS 연구진은 여성 방어 효과론에 주목해 성별 간 차이 연구를 설계했다. 연구진은 자폐증 환자에서 발견되는 ‘돌연변이 CHD8’ 유전자를 생쥐에게 도입해 실험군을 만들었다. 뉴런의 활성화 정도를 측정했더니 CHD8 유전자 돌연변이 수컷 생쥐에서는 흥분성 뉴런 활성화가 증가했다. 이는 자폐증과 유사한 행동 변화다.

이에 반해 암컷 돌연변이 생쥐는 정상적인 행동이 관찰됐고, 억제성 뉴런 활성화가 증가했다.

행동 차이는 뚜렷했다. 수컷 돌연변이 생쥐는 정상적인 수치에 벗어난 행동을 보였다.

어미와 분리된 상황에 놓이자 새끼의 초음파 영역 울음 빈도가 높아졌다. 청소년기 생쥐의 경우 어미를 찾는 행동이 증가했다.

성별 간 나타나는 유전체적 차이를 살펴본 결과, 수컷 돌연변이보다 암컷 돌연변이 뇌에서 더 많은 변화가 나타났다.

암컷 돌연변이가 CHD8 유전자 변이에 대응하는 방어기작으로 특별한 유전자 발현을 증가한 결과라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연구진은 ‘CHD8 변이로 인한 자폐증 발달을 막는 변화가 암컷에게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자폐증 환자에게서 관찰된 유전자와 비교 분석한 결과, 수컷 돌연변이와 암컷 돌연변이는 상반된 양상을 보였다.

수컷에게선 CHD8 변이로 인한 유전자가 흥분성 뉴런과 억제성 뉴런 사이 균형을 유지하는 시스템을 무너뜨렸기 때문이다. 반대로 암컷 돌연변이 생쥐는 CHD8 변이에 대응한 유전자를 발현해 균형 시스템을 지켰다. 암수 성별 차이로 나타나는 행동 변화, 뉴런 활성화 정도, 유전자 발현 결과를 종합적으로 연구한 첫 사례라고 IBS 측은 설명했다. 연구는 지난달 14일 네이처 뉴로사이언스(Nature Neuroscience)에 게재됐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