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회담과 일정 겹쳐 장관 인사청문회 희석될 우려"

“대정부질문·인사청문회 연기를” 한국·바른미래 요구에… 민주 손사래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제4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2일 19시 51분
남북정상회담과 일정 겹쳐 대형이벤트에 희석될 우려
야권 “분리를” 여당 압박 與 “이미 합의… 조정 불가”

야권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남북정상회담 기간과 겹치는 대정부 질문과 장관 인사청문회 일정을 연기해달라고 요구했다.
정부의 과오를 부각시킬 수 있는 대정부 질문과 인사청문회가 자칫 '남북 정상회담'이란 대형 이벤트에 가려져 희석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미 합의된 일정을 조정할 수 없다며 연기 제안을 거부했다.
남북정상회담은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개최되며, 대정부질문은 13일 정치 분야를 시작으로 오는 18일까지 외교·통일·안보, 경제, 교육·사회·문화가 순차적으로 열린다.

또 19~20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한 6명의 청문회가 예정돼 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예정된 정기국회 일정을 다시 조정할 것을 제안한다"며 "정기국회 일정에 가려 민족사적 대의가 빛을 발하지 못해서도 안되고, 또 민족사적 대의에 가려 정기국회가 흐지부지 사라져서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인사청문회의 일정 조정도 언급하고 나섰다.
김 원내대표는 "정기국회를 앞두고 각 당 대표단을 평양에 동행시키겠다는 정부가 평양 회담에 매몰돼 정기국회를 등한시하거나 고의적으로 회피하는게 아니라면, 인사청문회 및 대정부질문과 정상회담을 분리하는 데 선도적으로 나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 일정 변경을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판문점 선언 비준과 국회의 방북 동행 문제로 정작 중요한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 논의가 뒷전으로 밀리는 상황"이라며 "대통령을 비롯한 많은 정부 측 인사들이 국내를 떠나게 되는 상황에서 총리가 국회에 출석해 대정부질문에 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10월 첫주에 추가 의사일정을 진행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있다"며 "이런 점을 고려해서 다음주 예정된 국회 의사일정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 원내대표 간 협의할 것을 제안한다"고 사실상 여당을 압박했다.

다만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우선 여야 간 합의한 사안을 손바닥 뒤집듯 해서는 (정기국회 운영이)정상적으로 될 수 없어 받아들이기 힘들다"면서 양당의 요구를 사실상 거절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