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양군 공무원노조 “악의적 취재 묵과할 수 없다”

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2일 19시 51분
모 인터넷 언론사 기자 무분별 정보공개 요청 등
“강압적 취재 확인땐 법적대응 불사하겠다” 강조

단양군청 공무원들이 A 인터넷 언론사 기자의 악의적인 보도 및 무분별한 정보공개 요청으로 어려움을 호소, 급기야 공무원노조 단양군지부가 반발하고 나섰다.

12일 전공노 단양군지부는 “경북 영주가 본사인 모 인터넷 언론사 기자의 그동안의 고의적이고 악의적인 취재 및 보도행태에 대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며 “전체 공무원들의 의견을 들어 강압적인 취재가 발생했을 시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고 강조했다.

공무원들과 전공노 측에 따르면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해 인터넷을 통해 보도하고 있는 A인터넷 언론사 기자의 무차별적인 취재활동으로 본연의 업무를 처리하는데 애를 먹고 있다고 항변했다. 이 기자는 취재 과정에서 고압적인 자세로 ‘사법당국의 고발조치에 해당한다’는 등의 발언을 서슴치 않는 등 공직자들에게 위화감을 조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게다가 취재 과정에서 정보수집이 여의치 않자 수십여 건이 넘는 ‘정보공개’를 요청해 직원들이 이를 처리하느라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이 기자는 정보공개 요청 후 자료를 찾아가지 않는 행태까지 벌여 직원들 사이에서 고의적인 업무방해라는 불만도 폭주하고 있다.

최근에는 단양지역 한 마을 이장과 관련한 성추행 기사를 게재하면서 ‘단양군은 성추행 도시’라고 제목을 달아 3만여 명의 단양군민의 얼굴에 먹칠을 했다.

여기에 A 인터넷 언론사 기자는 취재를 본인이 한 뒤 정작 기사는 타 직원의 이름으로 게재해 논란이 되고 있다.

전공노 관계자는 “취재 과정에서 잘못된 점이 드러날 경우 그에 응당한 처분을 받아야겠지만, 특정한 목적을 두고 문어발식으로 이뤄지는 악의적인 취재는 묵과할 수 없다”며 “직원들을 대상으로 부당한 취재를 당했는지 여부를 들어본 뒤 법적 대응까지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언론사에 그동안의 부당한 취재활동에 대한 단양군의 입장을 전달한 뒤 전공노 충북지부 및 인근 지자체 지부와 연대해 공동 대응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