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천 예술의전당 건립 지원…말바꾸는 충북도

이대현 기자 lgija2000@cctoday.co.kr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제17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2일 18시 39분
올해 초 “옛 동명초 아니라도 지원” 발언 민선7기 공약사업 발표하면서 바뀌어
“부지 변경하면 절차 다시해야…” 난색, ‘세명대 내 부지’ 원하는 제천민심 부글

“옛 동명초 부지가 아니라도 도비 지원은 계속된다.” 이시종 지사가 올 초 제천에서 도정 설명회를 할 때 ‘제천 예술의 전당 건립 예산 지원’과 관련해 재차 약속했던 발언이다. 이 발언은 그러나 제천시와 충북도가 최근 ‘제천 예술의 전당 건립 위치’를 놓고 이견을 보이면서 뒤늦게 ‘진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올 초만 해도 이 지사가 직접 “위치에 상관없이 도비 200억원을 지원한다”고 공언했는데도, 이제와서는 충북도의 입장이 180도 바뀌었기 때문이다.

충북도는 지난 5일 이 지사의 민선 7기 공약사업을 발표하면서 제천 예술의 전당 건립 위치와 관련해 “관련 행정 절차를 마친 상태에서 건립 부지를 바꾸면 그 절차를 다시 해야 하기 때문에 임기 내 완공이 어렵다”는 다소 생뚱맞은 입장을 밝혔다.

제천시가 최근 “이상천 시장의 공약인 데다, 시민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세명대 유휴 부지에 건립하겠다”며 위치 변경을 놓고 충북도와 이견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나온 입장이다.

도비 지원을 약속한 충북도가 특정 사업의 위치까지 자세히 언급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 지사가 직접 나서서 이런 견해를 밝힌 것은 아니지만 예술의 전당 건립 사업비 420억원 중 도가 200억원을 지원하는 마당에 “건립 부지를 바꾸면 도비를 지원하지 않겠다”는 조건을 내걸어 사실상 시를 압박하는 모양새로 비친다. 현재 예술의 전당 건립 위치를 놓고 시는 ‘세명대 내 부지’를 최적지로, 도는 ‘옛 동명초 부지’를 고집하고 있다. 하지만 충북도의 이런 갑작스런 태도 변화에 지역 여론은 싸늘하다. 잔뜩 기대한 시민들 사이에선 “치적 욕심에 시민들과의 약속을 저버린 것 아니냐”는 비난도 나오고 있다.

제천참여연대 임창순 정책위원장는 “예술의 전당 건립을 주민이 원하는 방향에서 해법을 찾겠다는 게 시장 공약이었고, 시민이 그를 선택했다면 그것은 시민의 뜻”이라며 “이 문제를 공론화해 다시 논의하는게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다수 시민들도 “지원을 약속했으면 행정 절차를 다시 밟아서라도 시민이 원하는 쪽으로 지원하는 게 충북도의 역할이자 도리”라며 “이 지사 임기 내에 어떻게든 이 사업을 마무리하려는 욕심 때문에 지역 여론을 외면하는 건 아닌지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한편, 이상천 시장은 6·13 지방선거 때 예술의 전당 입지를 세명대 내 부지로 옮기고 대신, 동명초 터에는 세명대 상생 캠퍼스를 세우겠다고 공약했다. 세명대도 “예술의 전당 건립에 적극 참여하겠다”며 정문 터 제공, 시설 공사비 일부 부담 등을 공식적으로 약속하기도 했다.

제천=이대현 기자 lgija20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