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사·학급당 학생수 여전히 많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제7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1일 19시 58분
‘교사 1인당’ 10년새 줄었지만…초 16.5명·중 14.7명·고 13.8명
‘학급당’은 초 23.2명·중 28.4명, OECD평균 위…공교육비 지출↑

한국의 교사 1인당 또는 학급당 학생 수는 수십 년째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여전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발표된 ‘OECD 교육지표 2018’을 보면 한국의 교사 1인당 학생 수(2016년 기준)는 초등학교 16.5명, 중학교 14.7명, 고등학교 13.8명으로 전년보다는 각각 0.3, 1, 0.3명 감소했고 10년 전인 2006년보다는 10.2명, 6.2명, 2.1명 줄었다.

하지만 OECD 평균인 초등학교 15.0명, 중학교 12.7명, 고등학교 13.0명에 견주면 각각 1.5명, 2명, 0.8명 많았다.

학급당 학생 수는 초등학교 23.2명, 중학교 28.4명으로 전년보다 0.2명과 1.6명 감소했으나 OECD 평균인 초등학교 21.3명, 중학교 22.9명보다는 각각 1.9명, 5.5명 많았다.

학생 1인당 공교육비 지출액은 초등 및 중등교육단계에서 증가해 1만 1143달러로 전년보다 14달러 증가했으며, OECD 평균(1만 520달러)보다 높았다.

공교육비는 학부모가 사교육에 지출한 비용을 제외하고 정부나 민간이 사용한 모든 교육비를 말한다.

초등과 중등의 경우 학생 1인당 공교육비가 각각 1만 1047달러와 1만 2202달러로 OECD 평균(초등 8631달러, 중등 1만 10달러) 보다 높았으나, 고등교육의 경우 1만 109달러로 OECD 평균 보다 5547달러 낮았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