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백제보 개방 합의…금강 ‘모든 보’ 완전히 열린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1일 19시 58분
4대강 중 처음…모니터링 병행

백제보 개방이 합의되면서 4대강 중 처음으로 금강의 모든보가 완전히 열린다. 환경부는 11일 충남 부여군 소재 백제보사업소에서 지역농민 및 관계기관 등과 '백제보 개방 추진 업무협력 협약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은 금강의 자연성을 회복하기 위해 백제보 완전개방 및 안정적 용수공급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백제보 개방 추진 업무협력 협약 체결에는 환경부, 부여군, 백제보농민대책위원회,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 등이 참여했다.

백제보 개방이 합의됨에 따라 10월 한 달 동안 4대강 중 처음으로 금강의 모든 보(세종보·공주보·백제보)가 완전히 개방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금강의 모든 보가 완전 개방되는 기간 동안 수질, 생태계 등을 집중적으로 관측(모니터링)해, 세종보·공주보가 완전히 개방됐을 때 일부 확인됐던 금강의 자연성 회복가능성을 수계 전체로 확대해 보개방 영향을 평가할 계획이다.

협약 참여기관은 금강 자연성 회복을 위한 백제보 완전 개방에 공감하고, 지역농민의 피해 예방과 안정적인 농업용수 대책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보 개방 이후 지하수 이용에 문제가 생기면 지역농민과 협의해, 백제보 수위를 회복하기로 노력하기로 했다.

홍정기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단장은 "지역농민과 적극적 소통하고 협력하여 금강 수계 전체 보를 완전히 개방할 수 있다는 점이 의미가 크다"며 "다른 수계의 보 개방과 관측(모니터링)에도 금강 백제보의 우수 사례가 좋은 본보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