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도 자치연수원 이전 ‘제동’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1일 19시 58분
도의회 “수렴 미비·갈등 조장”, 용역비 전액삭감…이전 불투명
지사공약 1주일만 공수표 처지

이시종 충북지사의 주요 선거 공약인 ‘충청북도 자치연수원’의 북부권 이전이 불투명해졌다. 도의회가 충분한 여론수렴과 기존 부지 활용 방안 검토 등이 미비하다는 이유로 타당성 조사 용역비를 전액 삭감했기 때문이다. 이 지사는 민선 7기 공약을 확정한 지 1주일 여 만에 ‘공수표’만 날릴 처지에 놓이게 됐다.

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지난 10일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하면서 자치연수원 북부권 이전 타당성 조사 예산 2억원을 전액 삭감했다. 예결위가 용역비를 전액 삭감한 것은 도가 충분한 논의나 검토를 거치지 않고 사업을 추진하려 했던 게 가장 큰 이유였다. 연수원이 자리한 청주시 가덕면 주민들의 의견을 묻지 않고 기존 부지 활용 방안 등을 세우지 않았다고 예결위는 지적했다. 이전 대상지를 ‘북부권’으로 못박은 것도 문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지를 북부권으로 명시해 놓고 타당성 조사를 하는 것은 오히려 지역 갈등을 초래한다는 지적이다.

예결위는 위원들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연수원 이전 타당성 용역비를 삭감했다고 설명했다.

예결위 소속의 한 도의원은 “도가 여론 수렴이나 공론화 과정 등을 거치지 않고 사업을 계속 추진하면 내년 본예산 심사에서도 같은 일이 반복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충북도는 논의를 거쳐 자치연수원 이전 사업의 추진 계획 등을 결정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타당성 조사 용역 등에 주민 의견 수렴 절차가 있었다”며 “내년 본예산에 사업비를 반영하기 전 공론화 과정을 진행할지는 내부적으로 논의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시종 지사는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도내 균형발전을 이유로 연수원 이전을 공약했다.

지난 6일 민선 7기 확정 공약사업에 연수원 이전을 포함시켰지만 ‘특정 지역 챙기기’ 논란이 뜨거웠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