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주 재량사업비 논란 갈등 격화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1일 18시 52분
A도의원 “의원쌈짓돈 아니다”, 시민단체 “단체 폄하 도 넘어”

숙원사업비.jpg
▲ ⓒ연합뉴스
청주시의회 초선 의원을 중심으로 촉발된 소규모 주민숙원사업비(재량사업비) 논란이 충북도의회로 확대되고 있다.

내년부터 관련 예산을 없애기로 한 청주시와 달리 아직 폐지 등 입장을 정하지 않은 충북도의회를 겨냥한 비판의 목소리는 이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주민숙원사업비 존치를 주장하는 한 도의원이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언쟁을 벌여 구설에 올랐다.

충북도의회 대변인을 맡고있는 A 의원은 지난 9일 자신의 SNS에 “(주민숙원사업비를) 의원의 쌈짓돈으로 여기는 시민단체의 주장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적었다.

그는 “예산이 꼭 필요한 곳이 어디인지 지방의원보다 잘 아는 사람이 얼마나 되냐”며 “아무런 공로 없이 지역을 위해 헌신하는 시민단체가 정말 존경스럽다”며 격앙된 반응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정치가 아무리 신뢰가 떨어졌어도 시민단체보다도 더 지역을 사랑하는 의원이 있다는 것을 꼭 기억해줬으면 좋겠다”며 사업비 폐지를 요구하는 시민단체의 주장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A 의원의 게시글이 알려지자 지역 시민단체는 반발하고 나섰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1일 ‘초유의 도의회 대변인 막말 이대로 괜찮은가’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냈다.

단체는 “해당 의원은 SNS에서 시민단체를 폄하하고 도를 넘는 대응을 하고 있다”며 “그의 발언으로 도의회 위상과 격은 바닥에 떨어지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막말을 쏟아내는 의원이 도의회 대변인이라는 것에 분노를 느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는 관련 예산 편성여부를 묻는 공문을 도의회에 보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도 전했다. 단체는 “도의회는 시민단체를 비하한 것에 대해 사죄해야 한다”며 “공천뇌물 사건으로 지역사회를 흔든 민주당 충북도당도 도민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도의회는 지난 2014년 12월 소규모 주민숙원사업비 명목으로 편성됐던 재량사업비를 폐지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10대 도의회가 폐지 결정을 내렸지만, 이후에도 특별조정교부금 등으로 재량사업비를 우회 편성하고 있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의원들은 쌈짓돈 의미의 재량사업비와는 거리가 멀다고 반박하고 있지만 논란은 여전하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