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나하나에 의미 담아…난계국악축제 출품 준비 한창

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제18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1일 19시 58분
영동 클레이 공예가 이규헌 씨 남다른 지역사랑으로 작품활동
올해 조형물 1500점 전시 예정

▲ 영동지역의 클레이 공예가 씨가 오는 10월 11일부터 14일까지 4일간 영동읍 하상주차장 일원에서 열리는 '제51회 영동난계국악축제'에 선보일 작품 준비에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영동군 제공
영동지역의 클레이 공예가 이규헌(58·영동읍 계산리) 씨가 오는 10월 11일부터 14일까지 4일간 영동읍 하상주차장 일원에서 열리는 '제51회 영동난계국악축제'에 선보일 작품 준비에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2016년부터 현재까지 3년째 5000여점의 클레이 작품을 출품한 그는 올해 1월부터 매일 4시간 이상 크고 작은 작품을 빚고 있다.

주로 과일과 국악의 고장인 영동군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들고 있다.

지역 특산물인 감과 포도 등 과일과 국악을 접목한 다양한 창작물이 그의 손에서 탄생하고 있다.

작은 동작 하나하나에 의미를 담아 작품을 표현했으며, 다채로운 표정과 창의적 표현력으로 캐릭터마다 갖고 있는 감정들을 몰입감 있게 그려냈다.

웃는 얼굴에 잔주름까지 표현해 섬세함을 더했으며, 일일이 손으로 만드는 것이다 보니 획일화되지 않고 개성이 넘친다.

행사 기간 현장에서 1500여점의 조형물을 전시 및 판매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도 영동군의 상징인 국악과 와인, 풍물놀이와 무용수의 춤사위를 본떠 만든 일라이트(illite) 조형물 2000여점을 전시해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일라이트는 세계 최대 매장량을 보유한 영동지역 광석으로, 음이온 및 원적외선 방출, 탈취, 항균 등 효능이 월등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3년째 출품하다 보니 이제는 먼저 알아보는 주민들이 생겼으며, 축제가 열리기도 전인데도 그의 점포를 찾는 손님들이 여럿이 있다.

일이 고되고 지치기도 하지만, 지역에 대한 '애향심'이 다시 그를 작업에 몰두하게 만든다.

이 씨는 "영동에서 50여년을 살면서 지역민으로서 지역축제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며 "난계국악축제가 영동군만의 축제가 아닌, 전국 축제로 커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