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산시보건소, 메르스 예방 비상대응체계 구축

이수섭 기자 lss@cctoday.co.kr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제14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1일 19시 58분
서산시보건소(소장 조한민)는 메르스 확진자 발생으로 감염병 위기 경보가 ‘주의’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메르스 확산 방지와 시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선별 진료소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메르스는 중동호흡기증후군 코로나바이러스(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coronavirus·MERS-CoV)에 의한 급성 호흡기 질환으로 정확한 전파경로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으나 낙타접촉, 낙타유 섭취 또는 확진자와의 직·간접 접촉을 통해 전파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잠복기는 평균 5일(2~4일)이며 주요 증상으로는 발열을 동반한 기침, 가래, 숨가쁨 등 호흡기 증상을 보이며 설사, 구토와 같은 소화기 증상도 관찰된다.

메르스를 예방하려면 메르스 환자 발생국가 여행을 자제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기침, 재채기를 할 경우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조한민 보건소장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선별 진료소를 운영하고 24시간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는 등 메르스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시민들께서도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고. 메르스 증상이 의심되는 경우 병원에 방문하지 말고 가까운 보건소(661-8105)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서산=이수섭 기자 ls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