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전력, 전력구 터널 외부의 공동 탐사시스템 세계 최초 개발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0일 20시 03분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지하에 건설되는 전력구 터널 구조물과 지반 사이에서 발생하는 빈 공간(공동)의 존재 여부를 현장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는 ‘터널 외부면 공동 탐사 장치’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터널 외부면 공동 탐사 장치는 전력구 터널의 내부 벽면에 충격파를 발생시킨 후 되돌아오는 반사파의 시간과 강도 차이 등을 이용해 터널 구조물 바깥쪽에 있을 수 있는 공동의 유무를 탐사하는 기술이다.

한전은 지하의 전력케이블을 통해 전력을 수송하는 지중화사업을 위해 건설되는 전력구 공사에 기계식 굴착장비로 터널을 시공함으로써 건설공기를 줄이는 공법을 적용 중이다. 이 공법이 적용된 전력구는 지하 구조물의 안정적 운영이나 지하수 유입 방지 등을 위해 터널 외부와 지반 사이의 빈 공간을 찾아 채워야 한다.

터널 외부면 공동 탐사 장치는 검사대상체에 손상을 주지 않고 내부 결함 상태를 진단할 수 있는 비파괴 검사 기술인 ‘충격반향탐사기법’을 적용해 터널 구조물과 지반사이 공동 유무를 측정오차 1% 이내로 정확하게 탐지할 수 있다.

한전은 터널 외부면 공동 탐사 장치의 적용 후 전력구 내부에 지하수 유입 사전방지 효과 등을 통해 연 10억원 이상 유지관리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전은 지난 6월 현재 시공 및 운영 중인 전력구 터널을 대상으로 터널 외부면 공동 탐사 장치 시범적용을 완료했으며, 앞으로 관련 업계에 기술이전을 통해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