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세종·충남·충북 ‘빈집’ 19만호… 1년새 2만호 더 늘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9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0일 18시 51분
대전 2만7000·세종 1만4000·충남 9만2000·충북 6만1000호
30년 이상된 빈집들 심각성 더해…상권위축·범죄발생 우려

슬라이드뉴스2-아파트.jpg
▲ ⓒ연합뉴스
#. 네온불빛은커녕 가로등도 켜지지 않은 밤 10시 무렵, 대전 중구 대흥동의 한 골목가는 스산하기까지 하다. 출·퇴근길 항상 같은 골목을 지나야하는 강예운(31·직장인) 씨는 불안감에 휩싸이고 있다. 그는 “빈집이 많은 특성상 CCTV도 없는 어두운 골목길을 지날때면 치안문제로 걱정이 앞선다”며 “무엇보다 일부 빈집에서는 비행청소년들이 삼삼오오 모여있어 무섭기까지하다”고 말한다.

충청권에 주인 없는 빈집이 늘고 있어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10일 본보가 통계청의 '2017년 인구주택총조사 전수집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충청권(대전·세종·충남·충북)의 빈집은 19만 4000호로 2016년(17만 2000호) 대비 2만 2000호 늘었다.

세부적으로 지난해 말 세종시 빈집은 1년새 4000호 늘은 1만 4000호(42% 증가)를 기록, 충남 9만 2000호(1200호 증가), 충북 6만 1000호(5000호 증가), 대전시 2만 7000호(1000호 증가) 등 순이었다.

이중 30년 이상된 빈집도 늘고 있어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대전지역은 전체 빈집 2만 7000호 중 30년 이상된 곳이 6000호(23.2%)였으며, 세종은 1000호(7.5%), 충북 1만 9000호(31.1%), 충남 2만 4000호(25.9%)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황이 이러하자 전문가들은 지역별 주택의 형태·규모에 따른 각종 요인이 작용함으로써 빈집이 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특히 대전지역의 경우 도시정비사업 쏠림현상을 지목하고 있다.

대전지역은 오는 2020년까지 20여곳의 사업지가 도시정비사업 예정지로 검토중인 가운데 요건이 미달되는 주거 밀집지(빈집 포함)는 재개발사업에서 제외되고 있다. 대부분 빈집 소유주들이 재건축과 재개발과 같은 대규모 정비사업에 참여할 재정적 여유가 없는 데다 주택정비를 통해 임대인을 찾기도 힘든 경우가 많아 뚜렷한 묘책이 없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주택산업연구원 한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도시정비사업에서 빚어지는 문제점과 새 집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충청권도 빈집이 서서히 늘고 있는 추세”라며 “빈집이 늘어나게 되면 인근 상권 위축, 입구유입 저하, 안전사고 및 범죄발생 등 각종 사회문제를 낳을 수 있어 지자체마다 늘어나는 빈집을 관리하는 전담부서를 구축, 정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