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남 ‘일자리 총괄기관’ 추진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0일 20시 03분
道 타당성 검토 용역 착수 보고회

충남도가 각 기관·기능별로 흩어져 있는 공공 고용 서비스를 하나로 묶어 통합 제공하는 '일자리 총괄 기관' 설립을 추진한다.

도는 10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가칭)충남일자리진흥원 설립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도는 충남일자리진흥원의 역할을 도 산하 공공기관인 충남일자리종합센터, 충남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충남노사민정 사무국, 광역여성새로일하기센터 등 4개 기관이 함께 하는 '지역 일자리 컨트롤 기관'으로 설정했다.

고용·노동 인프라 부족, 지역 주도 고용 정책 수립 및 실행력 부족, 기관 간 업무 중복 등의 한계를 넘어 도내에 산재한 공공 고용 서비스를 포괄하고 지역 특수성을 반영해 전 계층을 대상으로 맞춤형 종합 일자리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이 도의 구상이다. 주요 기능은 △충남 고용 노동 정책 중·장기 계획 수립 지원 △지역 노동시장 분석 및 고용 통계 정보 제공 및 지역 노동의 질 개선 정책 지원 △지역 노사관계 안정화 및 갈등 조정 지원 등이다.

도는 이번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이달 중 도민 대상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오는 11월 주민 공청회 및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12월 최종보고회 등을 거쳐 내년 3월 조례 및 정관을 제정한 뒤 같은해 6월 고용노동부 허가를 받아 7월 문을 연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연구용역을 올해 12월까지 4개월 동안 도시경영연구원에 맡기기로 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