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작 의혹’ KTX 오송역 개명 여론조사 재실시 되나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0일 18시 30분
시민위원회, 11일 회의서 논의…청주시 면피행정 비난 목소리

이미지박스1-오송역개명시민위원회.jpg
▲ ⓒ연합뉴스
조작 논란에 휩싸인 KTX오송역 개명 여론조사의 재실시 여부가 논의된다. 역명 개정 실무협의회인 ‘오송역 개명 시민위원회’는 11일 오전 청주시청에서 회의를 열어 최근 문제가 된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 위원들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시민위는 지난달 28일 오송역을 ‘청주오송역’으로 바꾸는 절차를 밟기로 했다고 공표했다. 지난 7∼8월 청주지역 20세 이상 성인 남녀 158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5.6%가 오송역 명칭 개정에 찬성했고, 바람직한 명칭으로는 청주오송역을 꼽았다는 근거를 제시했다. 오송읍 주민 872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79.7%가 개정에 찬성했고, 새 명칭 역시 청주오송역을 선택했다.

그러나 오송지역의 한 마을 이장이 “설문 대상 주민을 직접 선정해 전화로 가족 의견까지 물어 2∼3명분의 설문지를 대신 작성했다”고 밝혀 여론조작 의혹이 불거졌다.

논란이 커지자 여론조사 업체는 기자회견을 열어 당초 밝힌 일대일 대면조사가 아닌 이장들의 조사 진행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시민위원회에 의견을 전달해 판단을 구하겠다”고 해명했다.

결국 시민위의 판단에 따라 재조사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유철웅 시민위원장은 “업체 측이 여론조사의 미흡한 점을 인정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소속 위원들과 논의한 뒤 재조사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조사가 이뤄진다면 문제가 된 ‘조작 의혹’에 대한 재발 방지책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 중간 모니터링, 표본 확인 등 결과 조작 가능성을 차단하는 게 목표다.

여론조사가 다시 진행되더라도 생채기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미 공정성이 훼손됐다는 비난을 받은 터라 향후 주민 여론이 요동칠 수 있다.

여전히 역명 변경을 반대하는 일부 주민들은 ‘여론조사 무용론’을 주장하고 있다.

논란의 불씨가 시민위로 옮겨진 모양새지만, 당초 시민위 구성 등에 관여했던 청주시도 책임을 피하긴 어렵다.

문제가 된 여론조사에는 시 예산 1800만원이 투입됐다. 조사 업체가 일부 책임을 인정했기에 ‘추가 비용’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게 일부의 판단이다.

그러나 ‘관 주도가 아닌 민간 결정에 따르겠다’는 시의 입장과 달리, 민감한 사안의 책임만은 피하겠다는 ‘면피행정’으로 비쳐진다는 게 중론이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