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천안시 김병열 씨, 재산 37억 市에 기부

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13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10일 20시 03분
본인 소유 임야·토지·건물 등

천안시 서북구 와촌동에 거주하는 김병열(83·사진) 씨가 최근 37억 원 상당의 재산을 천안시에 기부해 귀감이 되고 있다.

10일 시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7월 20일 시청 회계과를 방문해 본인 소유의 광덕면 대덕리 임야 10만3819㎡와 두정동 소재 토지 3081㎡, 건물 1486㎡ 등에 대한 기부 의사를 전했다.

김 씨가 기부하는 토지와 건물 등의 가치는 공시지가로 37억 원 상당에 달한다. 그는 쌍용동 도로개설 시 받은 토지보상금으로 두정동에서 원룸을 운영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나이가 들고 원룸 관리에 어려움을 느낀 김 씨는 원룸 건물을 팔아 광덕면 임야와 두정동 소재 토지와 자동차 정비 시설 건물을 매입했다.

TV나 뉴스 등을 통해 기부 사례를 눈여겨보던 김 씨는 오랜 심사숙고 끝에 기부를 결심했다. 그는 교육계나 재단에 기부하기보다는 천안시로부터 보상받은 돈이기에 다시 환원하고 싶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6.25 당시 피난을 와 천안에 거주하면서 쌍봉동 통장과 쌍용1동 통장, 노인회장 등으로 활동했다고 한다.

시는 현재 공유재산심의회와 지방의회 심의 의결 등 행정절차를 마쳤으며 이달 중 소유권 이전 등기를 완료할 예정이다. 기부받은 재산 중 광덕면 임야는 조림지(인위적인 방법으로 숲을 이룬 땅)로 활용하고 두정동 토지와 건물은 기부자의 뜻에 따라 당분간 현 상태를 유지하되 추후 행정목적에 맞게 활용할 계획이다.

김 씨는 “나의 기부가 하나의 사례가 되어 다른 분들의 동참을 이끌어내면 좋겠다”고 말했다.

구본영 천안시장은 10일 오전 시청으로 김병열 씨를 초대해 면담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천안=이재범 기자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