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화 김성훈, 1군 첫 승은 다음 기회에…4⅓이닝 3실점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08일 토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8일 19시 04분
▲ 한화 이글스 우완 영건 김성훈. [한화 이글스 제공]
▲ 한화 이글스 우완 영건 김성훈. [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김성훈, 1군 첫 승은 다음 기회에…4⅓이닝 3실점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화 이글스 영건 김성훈(20)이 개인 통산 첫 승 달성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김성훈은 8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6안타를 내주고 3실점했다.

첫 승 달성을 노리고 마운드에 올랐으나, 1-3으로 뒤진 5회말 마운드를 넘겨 첫 패 위기에 몰렸다.

김민호 KIA 타이거즈 코치의 아들인 김성훈은 7월 22일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1군 데뷔전을 치러 5⅓이닝 2피안타 1실점 호투를 펼쳤다.

당시에는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해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이후 2군에서 선발 수업을 쌓고, 1군에서는 불펜 역할을 한 김성훈은 다시 선발진에 진입해 생애 두 번째 선발 등판했다.

1회가 아쉬웠다.

김성훈은 1회말 1사 후 오지환과 박용택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1, 3루에 몰렸고, 상대 4번타자 채은성에게 우중간을 가르는 1타점 2루타를 맞아 첫 실점했다.

이어진 1사 2, 3루에서 이천웅의 1루 땅볼로 추가 실점한 김성훈은 양석환에게 우전 안타를 내줘 1점을 더 허용했다.

1회에 4안타를 맞고 3실점 한 김성훈은 이후 실점 없이 이닝을 채웠다.

2회에는 볼넷 한 개만 내줬고, 3회 안타 하나를 맞은 김성훈은 이천웅을 1루수 앞 병살타로 요리해 위기를 넘겼다.

김성훈은 4회를 삼자범퇴로 막고 5회에도 마운드에 올랐으나 1사 후 이형종에게 중견수 쪽 2루타를 맞고 마운드를 권혁에게 넘겼다.

아쉬움을 안고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김성훈은 또 선발 등판 기회를 얻을 전망이다.

경기 전 한용덕 한화 감독은 "김성훈에게 꾸준히 선발 등판 기회를 줄 생각"이라고 말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