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벤투호 1호골' 이재성 "높아진 축구 열기 이어가고 싶다"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08일 토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8일 08시 39분
▲ (고양=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 코스타리카 친선경기에서 한국의 이재성이 선취골에 성공한 뒤 관중들에게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18.9.7
    andphotodo@yna.co.kr
(끝)
▲ (고양=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 코스타리카 친선경기에서 한국의 이재성이 선취골에 성공한 뒤 관중들에게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18.9.7 andphotodo@yna.co.kr (끝)
'벤투호 1호골' 이재성 "높아진 축구 열기 이어가고 싶다"







(고양=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파울루 벤투호 축구 대표팀의 1호 골 주인공이 된 이재성(홀슈타인 킬)은 월드컵과 아시안게임으로 고조된 축구 열기를 쭉 이어가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재성은 7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 이후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승리와 아시안게임 우승 이후 축구 열기가 올라온 만큼 선수들도 이어가고 싶었는데 대표팀이 좋은 결과와 경기를 보여드린 것 같다 기쁘다"고 말했다.

이재성은 그러면서 "이런 것들을 다음 칠레전까지 잘 이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이재성은 전반 35분 손흥민(토트넘)이 찬 페널티킥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오자 재빨리 슈팅으로 연결해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2015년 뉴질랜드와의 평가전에서도 골키퍼가 쳐낸 세컨드 볼을 공략해 뽑아냈던 이재성의 A매치 데뷔 골과도 비슷한 상황이었다.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준비하는 동안 뉴질랜드전 데뷔골 상황을 떠올렸다는 이재성은 "운이 좋게 제 앞에 공이 왔다"며 "그래도 다음엔 페널티킥 키커가 한 번에 넣었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이날 공수 양면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이재성이지만 그는 자신의 활약에 대해 "속마음으로는 0점을 주고 싶다"며 "너무 부족한 것 같다. 더 발전하겠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이번 시즌 독일 2부 리그에서 새 도전을 시작한 이재성은 이날 경기가 '해외파'로서 처음 뛰는 A매치였다.

그는 "항상 대표팀에 들어오는 마음은 똑같고, 한결같은 플레이를 하려고 노력한다"며 "이번엔 비행기를 타고 왔다는 것만 다른 것 같다"고 했다.

올 시즌 독일 2부엔 이재성 외에도 한국 선수들이 유독 많다.

최근 합류한 이청용(보훔)과 황희찬(함부르크) 외에 박이영(장크트파울리), 서영재(뒤스부르크)까지 모두 5명이 뛴다.

이재성은 이청용 합류 기사를 본 후 "좋아하는 형이라 바로 축하를 전했다. 형도 (평가전) 잘하고 돌아오라고 해줬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선수들이 많아서 저에게도 힘이 된다"며 "좋은 모습을 보여서 후배들이 더 많이 해외 진출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