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음주 부동산 종합대책 나올까…8월 고용지표에 촉각

8월 가계대출 증가폭 주목…기재부 그린북 경기판단도 관심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08일 토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8일 08시 36분
▲ [연합뉴스TV 제공]
▲ [연합뉴스TV 제공]
다음주 부동산 종합대책 나올까…8월 고용지표에 촉각

8월 가계대출 증가폭 주목…기재부 그린북 경기판단도 관심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이율 박용주 기자 = 정부가 늦어도 추석 전에 부동산 종합대책을 내놓을 계획인 가운데 다음 주에도 발표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기획재정부는 추가 세제 개편안을, 금융위원회는 대출 억제책을, 국토교통부는 주택 공급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공급 부문에선 서울 인근 지역의 주택 공급 확대 방안이 모색되고 있다.

시장에선 수도권 미니신도시 등 구체적인 후보지가 추석 전에 공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융부문에선 주택대출을 우회한 전세자금대출과 임대사업자대출을 억제할 제도적 보완방안이 제시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은 보완책을 강구하고자 주요 시중은행에 주택담보대출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준수 여부와 주택대출 규제를 회피한 전세대출·임대사업자 대출 취급 현황을 점검 중이다.

김동연 부총리는 보유세 문제와 관련해선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이 국회에 넘어가 심의를 기다리고 있으며, 심의 과정에서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유동성 문제와 관련해 부동산시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8월 가계대출 증가 추이가 12일 공개된다. 부동산 시장 열기와 정부 규제 사이에서 가계대출이 얼마나 늘었을지 관심이다.







최근 가장 뜨거운 경제지표로 자리매김한 통계청 고용동향도 12일 공개된다.

폭염과 구조조정 여파에 8월에도 '일자리 쇼크'가 이어졌을지 주목된다.

올들어 전년 동월 대비 취업자 증가폭은 6월까지 5개월 연속 10만명 전후에 머물다가 7월에는 5천명으로 추락했다.

8월에도 지표가 좋지 않게 나오면 충격이 상당히 클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8월에는 전년 대비 취업자수 증가폭이 20만8천명에 그쳐 전달(31만4천명)에 비해 기저효과는 덜하기 때문이다.

최근 고용 상황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래로 가장 좋지 않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

14일에는 기획재정부가 9월 최근경제동향(그린북)을 내놓는다.

정부가 한국 경제 상황에 관해 '회복 흐름이 이어진다'는 판단을 유지할지 주목된다. 정부는 작년 12월부터 8월까지 9개월째 회복 흐름이 이어진다는 판단을 유지했다.

기획재정부는 앞서 11일 월간 재정동향 9월호를 발간한다.

상반기에 세금이 작년보다 19조원 이상 더 걷힌 것으로 집계돼 하반기에도 세수 호황이 이어질지 주목된다.

1∼6월 국세수입은 157조2천억원으로 작년보다 19조3천억원 늘었다. 세수진도율도 1년 전보다 3.7%포인트 상승한 58.6%를 기록했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