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시 주민자치 길 물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6일 19시 47분
주민들과 토론회 개최 의견 수렴 원탁회의서 운영방식·과제 논의
정부 정책·우수 사례 소개 ‘호응’ 온라인 정책플랫폼 등 활성화 모색

대전시가 주민자치 활성화를 위한 공론의 장을 마련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시는 6일 둔산동 오페라웨딩 스파티움홀에서 동(洞) 단위 주민자치 주체들이 함께하는 ‘대전 주민자치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대전지역 79개 동에서 마을활동가, 주민자치위원, 통장, 동장 등 30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동을 실질적인 주민자치와 공동체 돌봄의 중심으로 혁신하기 위해 서로 다른 관점의 주민자치 주체들이 주민자치회 전환이라는 국·시정 현안을 주제로 토론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우리 마을(동)에 30억원의 예산집행권이 주어진다면’이란 가상의 주제를 놓고 그룹별 원탁회의를 하면서 주민자치 운영 방식 등을 체험했다.
또 ‘주민자치회 운영의 걸림돌은 무엇인가?’(제1주제), ‘대전 주민자치 활성화를 위한 제안’(제2주제)이란 주제로 전문 퍼실리테이터와 함께 그룹별 회의를 통해 주민자치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그룹별 원탁회의를 마치고 주민자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점검할 수 있는 체크지를 통해 주민자치에 대한 개념을 익혔다.

이번 토론회에 초대 손님으로 참석한 행정안전부 정보연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추진단장은 ‘지방분권시대와 마을 주민자치회의 역할’이란 주제의 토크쇼 방식으로 정부 정책을 설명해 참석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 김석 순천YMCA 사무총장은 순천의 주민자치 사례를 소개하면서 시민들이 상상력을 키울 수 있는 강의로 박수를 받았다.

행안부는 주민자치회 전환을 핵심으로 하는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을 국정과제로 추진 중이다.

시도 이에 발맞춰 온라인 시민참여 정책플랫폼 구축과 오프라인 숙의민주주의 제도화, 자치구별 1개동 이상 주민자치회 전환 시범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마을공동체·주민자치회·주민센터·자치구로 이어지는 생태계과정에 분권지표를 적용하는 등 주민자치 활성화 방안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실질적인 주민자치는 시민이 참여하고 주도하지 않으면 실현될 수 없는 만큼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며 “오늘 이런 토론의 자리가 주민자치에 대한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