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혁신, 지역성장 마중물 될 수 있게 정비돼야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제23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6일 18시 50분
[사설]

'2018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가 어제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개막식을 갖고 내일까지 3일간 공식 일정에 들어갔다. '혁신, 지역을 깨우다'를 슬로건으로 열리는 이번 박람회는 국가균형발전에 입각한 비전과 정책을 논의하고, 지역 주도의 혁신성장 사례를 공유·소통하는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는 지역혁신활동가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지역사회의 문제와 발전방향에 대한 실천 사례를 나누는 장이 마련돼 주목되고 있다.

이 박람회가 2004년 '지역혁신박람회'를 시작으로 매년 전국 주요도시를 순회하며 열린 이래 국내 최대 규모의 지역정책 박람회로 자리매김했다는 건 주요한 시사점을 준다. '지역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는 인식이 그만큼 절박하다는 방증이다. 국가균형발전의 3대 가치인 분권·혁신·포용에 집약돼 있다. 지역혁신을 통해 자주적으로 지역의 특화된 성장동력을 찾아내는 프로젝트에 주목하는 건 바로 그런 관점에서다. 균형발전 정책 전시·컨퍼런스, 일자리 박람회, 투자유치설명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눈여겨 볼만하다.

충청권에선 기술기반형 창업의 메카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수소경제의 중심은 충남’, ‘충북 특화 신성장산업 육성을 통한 국가균형발전’ 등이 선을 보였다. 균형·혁신·정책마당 등 3개 프로그램을 개괄적으로 보면, 지역혁신 주체의 역할이 가장 크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지역 산·학·연·관의 주체 간에 유기적인 상호 협업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추출해낼 수 있는 여건이 갖춰져 있는가’라는 해묵은 물음을 묻지 않을 수 없다. 오는 21일 지역혁신협의회가 출범한다고 하니 그 추이를 지켜보겠다.

지역혁신시스템이 제대로 돌아가려면 네트워킹을 통한 지역의 마인드 못지않게 중요한 건 제도적 뒷받침이다. 재정적인 지원책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내년에 신규 100개소를 포함, 173개소에 1000 억 원 규모의 예산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역혁신 성장 동력으로 파급될 수 있는 마중물로 작동할 수 있도록 정부 지원책이 더욱 강화돼야 하겠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