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당진형 주민자치’ 지역균형발전 모델로

인택진 기자 intj4697@cctoday.co.kr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제13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6일 17시 58분
균형발전박람회서 사례 발표

시민이 주도적으로 만들어가는 실질적 주민자치로 주목받고 있는 당진형 주민자치가 지역혁신과 국가균형발전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김진호 당진시청 주민자치팀장은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해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6일부터 열리고 있는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에서 정책마당 토론회의 '분권과 자치시대, 모두의 마을'분야 발표자로 나서 당진형 주민자치를 소개했다.

당진형 주민자치는 자치단체가 주도적으로 지역의 현안과 숙원사업을 해결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주민자치위원회를 중심으로 주민들이 직접 지역현안의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과정을 통해 자치분권을 실현하고 있다.

특히 올해 도입된 주민총회와 마을계획의 경우 주민이 사업을 제안하고 주민이 직접 결정해 지역에 가장 필요한 사업을 추진한다는 점에서 자치단체 내에서도 존재하고 있는 지역 간 불균형 발전 문제를 해소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또 주민자치는 단순히 주민들의 참여에만 머물지 않고 다양한 분야로 확장할 수 있는 스펙트럼 같은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신평면을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주민자치 사업이나 아파트 공동체 어울림 사업 같은 경우에는 평소 주민자치로부터 소외됐던 사람들을 소통과 참여의 장으로 이끌어 내기도 한다.

김진호 팀장은 "당진형 주민자치가 광장 민주주의를 표방하고 있는 이유는 주민들이 함께 모여서 무언가를 논의하고 고민할 때 진정한 주민자치의 토대가 마련되기 때문"이라며 "주민자치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되고 시민들의 참여가 활성화 될수록 자치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은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당진=인택진 기자 intj4697@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